대통령 직속 국민통합위, '장애인이동편의증진 특위' 신설

방문석 국립교통재활병원장 위원장 위촉
지역 간 교통망 연계, 부처 간 연계지원 등 나설 계획

권현정 기자 | 기사입력 2022/09/26 [11:20]

대통령 직속 국민통합위, '장애인이동편의증진 특위' 신설

방문석 국립교통재활병원장 위원장 위촉
지역 간 교통망 연계, 부처 간 연계지원 등 나설 계획

권현정 기자 | 입력 : 2022/09/26 [11:20]

▲ 26일 국민통합위원회 장애인이동편의증진 특별위원회 출범식 및 제1차 회의에 앞서 진행된 브리핑에서 방문석 특위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이브리핑 캡처)  © 팝콘뉴스

 

(팝콘뉴스=권현정 기자) 대통령 직속 국민통합위원회가 '장애인 이동권 증진'을 의제 삼는 특별위원회를 신설한다. 지난 7월 출범 이후 두 번째 특위다.

 

26일 국민통합위는 서울본관에서 진행된 브리핑을 통해 이날 오전 장애인이동편의증진 특별위원회(이하 장애인이동특위) 출범식 및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장애인이동특위 위원장은 방문석 국립교통재활병원장 겸 서울대 교수가 맡았다. 특위위원은 ▲홍윤희 협동조합 '무의' 이사장 ▲홍현근 한국지체장애인협회 사무총장 겸 서울교통공사 이동편의 자문위원 ▲이연주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사무총장 겸 고양시 장애인생활이동지원센터장 ▲이찬우 한국척수장애인협회 정책위원장 겸 에이블뉴스 칼럼니스트 ▲공마리아 대구대 재활심리학과 교수 및 서울시 교통위원회 위원 등 총 10명이 위촉됐다.

 

향후 특위는 ▲수요자 시각에서 문제 및 해법 재점검 ▲장애 감수성 제고 ▲'끊임없이 이동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한 지역 내·지역 간 교통망 연계 및 지역 간 이동편의 격차 완화 ▲정부 중장기 계획 이행을 위한 부처 간 연계 지원 등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김한길 국민통합위 위원장은 "장애인의 이동편의를 증진하는 것은 더 많은 장애인이 의료와 교육 등 시민으로서 마땅한 권리를 누리고 사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일"이라며 "장애인이 어디든 갈 수 있는 사회에서는 거동이 불편한 고령자, 유모차를 끌고 외출에 나선 가족, 우리 사회 구성원 모두가 어디든 갈 수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의 내년도 예산안에 따르면, 저상버스 도입 예산은 기존 896억 원에서 1895억 원으로 늘고, 장애인 콜택시 예산은 기존 94억 원에서 101억 원으로 늘린다. 특별교통수단 이동지원센터 운영비는 국비지원 항목으로 신설, 238억 원이 배정됐다.

 

법 개정으로 내년 1월부터는 노선버스(시내버스, 농어촌 버스, 마을버스)는 대·폐차 시 예외 상황을 제외하면 저상버스를 도입해야 한다.

 

다만, 지역 간 이동단절 개선을 위한 이동지원센터 통합 등에서 여전히 난항을 겪고 있고, 저상버스 전환 대상에서 시외·고속버스 등이 제외되면서 꾸준한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팝콘뉴스] 

 
국민통합위, 장애인이동권, 이동권증진특위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