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활동지원 서비스 질 '들쭉날쭉'..."대책 마련하라"

한국장총 "낮은 진입 문턱에 수 늘었지만, 서비스 질 담보 안 돼"
"실태조사 필요" 요청도

권현정 기자 | 기사입력 2022/08/05 [13:40]

장애인 활동지원 서비스 질 '들쭉날쭉'..."대책 마련하라"

한국장총 "낮은 진입 문턱에 수 늘었지만, 서비스 질 담보 안 돼"
"실태조사 필요" 요청도

권현정 기자 | 입력 : 2022/08/05 [13:40]

▲ (사진=픽사베이)     ©팝콘뉴스

 

(팝콘뉴스=권현정 기자) 장애인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장애인활동지원서비스를 제공하는 장애인활동지원사에 대한 실태조사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5일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장애인제도개선솔루션(이하 한국장총 제도개선솔루션)은 복지부에 장애인활동지원사에 대한 실태조사 또는 연구 실시와 대책 마련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활동지원서비스는 장애인 당사자의 신체활동, 가사활동, 이동을 보조하는 활동지원사를 당사자에게 제공하는 제도다.

 

2021년 기준 활동지원서비스 이용자 수는 7만 8000여 명으로, 장애유형별로 보면, 지적(40%), 자폐성(14.2%) 뇌병변(14.1%), 지체(14%), 시각(10.8%), 청각(0.6%), 언어(0.6%), 등이다.

 

이날 한국장총 제도개선솔루션은 활동지원서비스 다양한 장애유형의 장애인이 대상자인데 비해, 활동지원사 자격 취득 요건은 40시간 교육, 10시간 실습 등으로 간소화 돼 있어 서비스 제공자 전문성이 담보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활동지원사는) 밥 먹고 씻는 것부터 자녀 등하교까지 맞춤 서비스를 제공해야 하기 때문에 활동지원사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지만 (서비스 질은 활동지원사의) 개인 역량이나 태도에 따라 편차가 나타나고 있다"는 지적이다.

 

현장에서는 40~50대 이상의 고연령, 외국인, 경증장애인 등 다양한 활동지원사들이 활동하고 있지만, 관련 통계는 복지부발 총인원 통계에 그친다. 실태조사는 지난 2013년 성별 통계 이후 부재한 상황이다.

 

한국장총 제도개선솔루션은 "늘어나는 활동지원 수요에 발맞추기 위해 활동지원사를 재빠르게 양성해야 했다. 활동지원사 자격 취득 조건을 까다롭지 않게 하는 것이 하나의 방법"이었다고 이해하면서도 "어떤 활동지원사가 매칭되더라도 균일하고 전문적인 서비스를 받기 위해 국가에서 나설 차례"라고 전했다. [팝콘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