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 하실 건가요?"

"부담 감수하고 맞았는데 혜택은 없고 제재만...4차 접종 있다면 안 맞을 것"

권현정 기자 | 기사입력 2022/01/12 [17:30]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 하실 건가요?"

"부담 감수하고 맞았는데 혜택은 없고 제재만...4차 접종 있다면 안 맞을 것"

권현정 기자 | 입력 : 2022/01/12 [17:30]

▲ (사진=뉴시스)     ©팝콘뉴스

 

(팝콘뉴스=권현정 기자) 코로나19 백신 효과에 대한 의심과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좀처럼 잦아들지 않고 있는 가운데, 2030세대 사이에서 3차 접종을 '보류'하겠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부작용 우려가 충분히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아직 시한이 확실치 않은 'N차 접종'을 계속하기에 부담이 크다는 호소다.

 

■ 접종하든 하지 않든 "백신 접종 부담 커"

 

오는 31일 기준 접종완료 후 3개월이 지나 추가접종이 가능한 시민들을 모수로 두면, 12일 기준 60세 이상 고령 인구의 추가접종률은 82.0%, 50대 장년 인구의 추가접종률은 53.2%로 집계됐다.

 

반면, 20·30·40대의 추가접종률은 각각 23.7%, 27.8%, 29.6%로 10명 중 2~3명이 접종을 마치는 데 그쳤다.

 

직장인 A씨(29) 역시 3개월 전 2차 접종을 완료했지만, 당장은 추가접종을 맞을 계획이 없다고 전했다. A씨는 "굳이 접종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백신접종에 따르는 '부담'이 백신접종을 했을 때의 '이득'보다 크다는 설명이다.

 

추가접종을 이미 했거나 접종을 결정한 시민들 역시 백신접종에 따르는 부담이 있다고 입을 모았다.

 

대학생 B씨(26)는 "3차 백신은 접종할 것이다. 접종 후 부작용이 심한 경우가 종종 있어서 조금 불안하긴 하지만, 1·2차 접종 때 큰 이상이 없어 괜찮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도 접종 이유에 대한 질문에는 "방역패스 때문"이라고 선을 그었다.

 

방역패스 등 미접종자에 대한 제재뿐, 접종자에 대한 혜택은 미비한 상황에 대한 불만도 나왔다.

 

추가접종을 최근 마친 병원 근로자 B씨(29)는 "위험과 아픔을 감수하고 백신을 맞았다면 그에 합당한 변화가 있어야 하는데, 아프다고 법적으로 쉬게 해주는 것도 아니고, (다중이용시설) 이용 제한이 풀리는 것도 아니지 않나. 심지어 코로나로 병원 인력난이 심한데, 그걸 채워주고 있는 것도 아니"라며 "(다음 접종이 있다면) 절대 맞지 않을 것"이라고 확답했다.

 

■ "매년 3번, 4번씩 맞아야 한다면 논란의 여지 있어"

 

이 같은 상황에서 미국과 이스라엘 등의 4차 접종, 화이자 사의 오미크론 백신 생산 소식 등이 연달아 들리면서 '무기한 백신 접종'이 사실이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덧붙고 있다.

 

현재 이스라엘, 칠레 등은 고령자 등 면역 저하자에 대해 제한적으로 4차 접종을 시행하고 있다. 미국은 이번 주부터 시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역시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4차 접종에 대한 신속한 결론을 주문하면서 논의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화이자 사는 오는 3~4월 내 오미크론 전용 백신 생산에 나선다고 밝힌 바 있다.

 

정기석 한림대 호흡기내과 교수는 "4차 유행, 5차 유행은 델타 바이러스를 막을 수 있는 것(항체)이 적어 발생한 것이다. 델타 때문에 3차를 맞으라고 한 것인데, 오미크론이 또 나오지 않았나"라며 "(대부분의 백신이) 세 번 맞으면 평생 면역이 된다고 보고 접종이 운영된다. 파상풍 주사는 10년에 한 번, 독감 주사도 일 년에 한 번 맞는데, (코로나19 백신은) 매년이 아니라 3번, 4번, 5번을 맞을 수도 있다는 것이니까 논란의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법원은 조두형 영남대 의대 교수 등이 지난해 보건복지부 등을 상대로 낸 '방역패스 처분 집행정지 신청'에 대해 심리하고 있다. 결과는 이르면 이번 주 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번 주 금요일(14일) 중대본을 통해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코로나19,방역패스,백신접종 관련기사목록
광고
#코로나19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