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국마사회, 2021년 세계재활승마연맹 세계대회 준비 박차

지난 14일 과천 경마공원서 제1차 조직위원회 회의 개최

김수진 기자 | 기사입력 2020/10/15 [15:52]

한국마사회, 2021년 세계재활승마연맹 세계대회 준비 박차

지난 14일 과천 경마공원서 제1차 조직위원회 회의 개최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0/10/15 [15:52]

▲ 지난14일 과천 경마공원에서 열린 제17차 세계재활승마연맹 세계대회 1차 조직위원회 회의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국마사회)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수진 기자)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는 2021년 6월 서울에서 대한재활승마협회와 공동으로 개최 예정인 '제17차 세계재활승마연맹(HETI) 세계대회' 개최를 위한 제1차 조직위원회를 14일 과천 경마공원에서 열었다.

 

세계재활승마연맹(HETI: Federation of Horses in Education and Therapy International)은 30개국 50개 단체회원이 가입한 기구로 우리나라는 대한재활승마협회와 한국마사회가 회원사로 가입해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일정이 다소 연기된 첫 조직위원회에서는 그동안의 세계대회 홍보 경과와 HETI 사무국과의 업무추진 현황, 세계대회 준비현황과 추진방안에 대한 보고가 이뤄졌다.

 

이번 조직위원회는 김낙순 한국마사회장과 김연희 대한재활승마협회장 두 명의 공동 조직위원장을 필두로 한다. 

 

3개 위원회의 위원장 중 집행위원장은 오순민 한국마사회 말산업육성본부장이, 대외협력위원장은 이금철 대한재활승마협회 사무총장이, 학술위원회는 권정이 재활승마학회장이 위촉됐다. 

 

각 조직위원은 한국마사회 실처장, 수의학 박사와 말산업 분야 박사, 그리고 대한재활승마협회 이사진 등 다양한 전문가로 구성됐으며, 이 날 조직위에서 성공적 대회 개최를 위해 논의가 이뤄졌다.

 

HETI 세계대회는 총회, 컨퍼런스, 부대행사 등으로 구성되는 행사로 3년 주기로 개최된다. 

 

전세계 1,000여 명에 달하는 재활승마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세계적 행사로 2015년 대만에서 개최된 이후 아시아에서는 두 번째로 개최된다. 

 

동시에 국내 최초로 재활승마 관련 국제행사가 개최되는 것이기도 하다. 

 

한편,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개최 형식은 지속적인 논의를 통해 추후 결정할 예정이다.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한국마사회는 재활승마를 통해 장애를 가진 국민에게 치유를, 사회공익 힐링승마를 통해 코로나19 의료진, 소방공무원, 방역직공무원 등 국가 안전을 책임지는 이들에게 정서적인 힐링의 기회를 제공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김 회장은 "조직위원들의 지혜를 모아 코로나19 라는 초유의 상황을 슬기롭게 헤쳐 나갈 것으로 믿는다. 이를 위해 한국마사회에서도 가능한 지원을 할 것이며, 재활승마 분야의 확장과 무한 발전을 기약하는 성공적인 세계대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국마사회, 김남숙, 대한재활승마협회, 세계재활승마연맹, HEIT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