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수영 광원산업 회장, KAIST에 676억 기부...2012년 이후 3회 걸쳐 총 766억

이수영 과학교육재단 설립, 새로운 분야 개척 연구 지원

배태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7/23 [17:43]

이수영 광원산업 회장, KAIST에 676억 기부...2012년 이후 3회 걸쳐 총 766억

이수영 과학교육재단 설립, 새로운 분야 개척 연구 지원

배태호 기자 | 입력 : 2020/07/23 [17:43]

▲ 이수영 광원산업 회장(오른쪽)과 신성철 KAIST 총장이 23일 KAIST 본교 학술문화관에서 기부 약정식을 갖고 있다. 이날 이수영 회장은 KAIST에 676억 원의 사재를 출연했다.(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배태호 기자) 이수영 광원산업 회장이 23일 오후 2시 KAIST 본원 학술문화관에서 열린 기부 약정식을 통해 676억 원 상당의 부동산을 출연해 '이수영 과학교육재단'을 설립하기로 했다.

 

이 회장은 지난 2012년에도 미국의 80억 원 상당의 부동산과 2016년 10억 원 상당의 미국 부동산을 KAIST에 유증(유언자가 유언에 의해 재산을 받는 사람에게 무상으로 증여하는 행위)한 바 있다. 

 

앞서 두 차례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로 총 기부액은 766억 원에 달하며, 이는 KAIST 개교 이래 가장 큰 금액이다.

 

2012년 첫 기부를 통해 KAIST와 연을 맺은 이 회장은 2013년부터 지금까지 KAIST 발전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다. 

 

이 회장은 "KAIST는 우리나라 발전은 물론 인류와 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최고 대학이라는 믿음을 갖게 되었다"라며 기부 배경을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이 회장은 "세상만사는 사람으로 시작해서 사람으로 끝나기 때문에 KAIST는 사명감을 갖고 대한민국을 이끌어나갈 영재를 키워야 한다"고 말하고 "어느 대학도 해내지 못한 탁월한 성취를 이뤄내 대한민국 이름을 세계에 드높이는 일에 이번 기부가 뜻깊게 활용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KAIST는 '이수영 과학교육재단' 지원을 받아 'KAIST 싱귤래러티 교수'를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과학 지식의 패러다임을 바꾸거나 새로운 분야를 개척할 수 있는 교수 또는 인류 난제를 해결하고 독창적인 과학 지식과 이론을 정립할 수 있는 교수를 선발해 지원한다.

 

미래 과학기술 및 산업 발전을 선도할 혁신 기술과 학문적 독창성을 창출할 수 있는 우수 연구 인력을 확보하고, 기술적 특이점 도래를 대비한 장기간 연구 프로젝트 지원이 특징이다.

 

싱귤래러티 교수로 선정되면 10년간 임용 기간 동안 연구비를 지원받고, 논문과 특허 중심의 연차 실적 평가가 유예된다. 이와 함께 임용 기간이 끝나더라도 연구 진행 과정 및 특이점 기술 역량 확보 등 평가에 따라 추가로 10년간 지원 기간이 늘어난다.

 

KAIST 신성철 총장은 "대한민국 과학기술 발전을 이끌고 있는 KAIST의 역할과 임무에 대한 사명감을 항상 마음에 새기고 이수영 이사장의 뜻을 반드시 이룰 수 있도록 모든 구성원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수영 광원산업 회장은 경기여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1963년 서울신문 기자로 입사했다. 이후 1980년까지 한국경제신문과 서울경제신문 등 언론사에서 기자 생활을 이어갔다. 재직 중이었던 1971년 광원목장을 설립해 축산업을 시작했고, 1988년 부동산 전문기업 광원산업을 창업해 지금까지 회장을 맡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