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부, 5천억 원 마련해 자동차부품산업 돕는다

6월 26일부터 7월 12일까지 '대한민국 동행세일' 개최...소비 진작 추진

배태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5/28 [09:51]

정부, 5천억 원 마련해 자동차부품산업 돕는다

6월 26일부터 7월 12일까지 '대한민국 동행세일' 개최...소비 진작 추진

배태호 기자 | 입력 : 2020/05/28 [09:51]

▲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5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홍남기 부총리 (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배태호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중대본) 회의를 통해 코로나19 주요 피해업종에 대한 정부의 추가 지원 방안을 내놨다.

 

우선 침체에 빠진 자동차 산업을 돕기 위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완성차 업계가 손잡고 자동차 부품 산업을 위한 5천억 원 규모의 '상생 특별 보증'을 신설해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우수한 기술력이 있거나 완성차와의 납품 계약 실정 등이 있지만 신용도가 낮거나 대출·보증 한도 소진으로 지원받지 못하는 중소·중견 부품업체에 유동성을 지원해 자동차 산업 생태계를 보호하겠다"며 특별 보증 신설 배경을 설명했다.

 

아울러 자동차 수요 뒷받침을 위해 공공부문의 업무용 차량 구매를 3분기까지 90% 이상인 9천 5백여 대를 조기 구매하고, 시장 수요가 많은 전기 화물차 지원 규모도 기존 5천 5백여 대에서 1만 1천 대로 2배 수준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홍 부총리는 다음달 26일부터 7월 12일까지 2주간 서울 남대문을 비롯한 전국 지역 곳곳에서 '대한민국 동행세일'을 연다고도 밝혔다.

 

코로나19로 소비가 줄며 우리 경제 전반이 위축되면서 매년 하반기에 진행됐던 '코리아 세일 페스티벌'과 비슷한 행사를 상반기에도 마련해 소비 활성화를 꾀하기 위해 마련된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 사태로 이동 제한과 매출 감소, 판로 애로 등 피해의 직격탄을 맞은 대·중·소 유통업체와 중소기업,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리고 또, 소비 진작을 위한 소비 활성화의 장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세일 행사 기간 특별 할인전과 온라인 할인, 할인쿠폰 제공, 지역사랑 상품권 증정 등 최대한의 인센티브가 제공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하고 "한식당 할인행사인 코리아고메행사 등을 통한 외식과 소비의 연결, 특별 여행주간 등 각종 관광프로그램을 통한 관광과 소비의 연결 등도 각별히 준비해 소비촉진 모멘텀이 최대한 형성되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가 온 국민을 대상으로 지급했던 '긴급재난지원금'의 사용 기한이 8월 말이고, 대상자 90% 넘게 지원금을 받은 만큼 다음 달 마련될 '동행세일' 행사가 소비 진작에는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밖에도 홍남기 부총리는 수주가 줄면서 경영난에 맞닥뜨린 중형조선산업의 어려움을 돕기 위해 노후 관공선을 친환경 선박으로 조기 교체하고, 해경 함정 등도 연내 조기 발주한다는 계획이다.

 

또, 섬유와 의료산업에 대해서는 경찰복이나 소방복과 같은 공공부문 의료 구매 예산을 상반기 90% 수준까지 조기 집행하고, 유동성 역시 추가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여기에 코로나19로 전시회 취소로 어려움에 빠진 전시업계에 대해서는 업체당 60만 원까지 전시회 부스참가비를 지원한다.

 

사회적·생활속 거리두기로 힘든 스포츠업계를 위해서는 200억 원 가량 융자 규모를 늘리고, 1인당 3만 원까지 총 40만 명에게 실내 체육시설 이용료를 지원하는 방안도 추진할 예정이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내 산업 지원 대책과 별도로 수출 활력 제고 방안과 기업 유턴 활성화 방안도 마련해 발표할 예정이다.

 

또, 3차 추경 예산과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 역시 조만간 공개할 계획이다.

 
홍남기, 부총리, 기획재정부, 자동차, 유통, 코로나19, 지원, 소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