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방역지침 위반 시 법률에 따라 엄벌"

"사회적 거리두기에 모든 국민 동참해주길"

김보연 기자 | 입력 : 2020/03/24 [14:11]

▲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위반하는 일부 종교시설 등에 대해 엄포가 아닌 법률에 따라 엄벌하기 바란다는 입장을 전했다(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보연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위반하는 일부 종교시설 등에 대해 엄포가 아닌 법률에 따라 엄벌하기 바란다는 입장을 전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5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코로나19를 하루속히 이겨내고 일상으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사회적 거리두기에 모든 국민이 동참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국무회의에 앞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도 “한 사람의 방심이 다른 누군가에게는 회복할 수 없는 상처를 입히고 공동체를 무너뜨릴 수도 있다”며 사회적 거리두기에 참여해달라고 호소했다.

  

정부는 전국 유치원과 초ㆍ중ㆍ고교 개학을 세 차례 연기한 끝에 다음 달 6일 개학을 목표로 코로나19 방역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개학을 또 연기하기 어려운 상황인 만큼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해 코로나19 확산세를 잠재우려는 목적이다.

  

정 총리는 “위기 극복의 관건은 속도”라며 “각 부처는 추가경정예산 등 32조 원 규모의 대책과 비상경제회의에서 발표한 ‘민생ㆍ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을 신속히 추진해 현장에서 지원을 체감하도록 해달라”고 지시했다.

  

또 "내수 부진이 해고 등으로 이어지면 근로자의 생계가 흔들리는 만큼 고용노동부는 고용유지지원금 등 지원사업을 홍보해, 사업장들이 이를 많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신청 절차도 간소화하라"고 덧붙였다.

  

이 외에도 유럽과 미국의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내 기업의 수출과 소재ㆍ부품 수급 등에도 차질이 우려돼 산업통상자원부와 관계부처는 자동차 업계 등과 소통해 재고 확충과 수입선 다변화 등 대응책을 선제적으로 마련해달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정세균,국무총리,코로나19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