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상선, 2M과 미주노선 공동운항

4월부터…“글로벌 선사 도약 발판 마련”

편슬기 기자 | 입력 : 2020/02/13 [10:17]

▲ SM상선이 세계 최대 해운동맹 2M과 미주서안 노선 공동운항 서비스에 들어간다(사진=SM그룹).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SM상선이 세계 최대 해운동맹 2M과 미주서안 노선 공동운항 서비스에 들어간다.

 

SM그룹(회장 우오현) SM상선과 2M(MAERSK, MSC)은 이달 중 상호 계약서에 서명하고 오는 4월 1일부터 아시아-미주 항로를 주력으로 공동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이번 협력은 SM상선의 미주노선에서의 안정성과 시장 영향력을 2M이 인정했다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출범 4년차에 세계 최대 해운동맹과 공동운항을 할 수 있게 된 것은 SM상선의 서비스 경쟁력이 글로벌 마켓에서 입증받았다는 의미여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SM상선은 이번 협력을 통해 회사의 주력노선인 미주노선 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동운항은 선사들이 특정 노선에 대해 서로의 선박과 선복을 공동으로 운영함으로써 운항 비용을 줄이고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전략이다.

 

공동운항을 통해 기존 기항지에 미국 오클랜드가 추가되면서 서비스하는 항만의 숫자도 더 늘어난다. 

 

오클랜드는 오렌지 등 고부가가치 특수화물의 선적이 활발히 이뤄지는 곳으로 SM상선의 강점인 냉동화물 영업 강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이번 협력을 계기로 SM상선의 미국 내 기항지가 늘어나는 등 그룹 해운 부문 서비스 확장이라는 중장기 전략이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 면서 “앞으로도 글로벌 경쟁력을 앞세워 해운서비스 영역을 세계로 넓혀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SM그룹, SM상선, 미주노선, 2M, 운항, 해운서비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