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일본ㆍ베트남 등 6개국 여행 자제 권고

국제세미나 및 해외여행 등 최소화 안내 계획

편슬기 기자 | 입력 : 2020/02/11 [15:41]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환자가 발생한 싱가포르와 일본 등 6개국에 여행경보가 발령됐다.(사진=뉴시스).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환자가 발생한 싱가포르와 일본 등 6개국에 여행경보가 발령됐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환자가 발생한 싱가포르와 일본, 말레이시아, 베트남, 태국 대만 등 6개 국가에 우리 국민의 여행을 최소화할 것을 11일 권고했다.

 

현재 외교당국은 중국 후베이성 지역 철수 권고(3단계), 그 외 홍콩과 마카오를 포함한 중국 지역은 여행 자제(2단계) 단계의 여행경보를 발령 중이다.
 
중앙사고수습본부 김강립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을 통해 “신종 감염병의 국내 유입 방지를 위해 환자가 발생한 지역에 대해 여행을 최소화할 것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9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일본, 말레이시아, 베트남, 태국, 대만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지역사회 감염이 확인된 지역으로 발표했다.

 

외교부는 해외여행 및 체류 시 특별한 주의가 요구되는 국가ㆍ지역에 1~4단계의 경보를 지정해 위험 수준과 이에 따른 안전대책 기준을 안내하는 ‘여행경보제도’를 실시하고 있다.

 

해외여행 예정자에 해당하는 여행경보단계는 여행 필요성의 신중 검토를 요하는 ‘여행자제‘, 가급적 여행 취소 및 연기를 권고하는 ’여행제한‘, 해당 국가에 방문을 금지하는 ’여행금지‘로 이뤄져 있다.

 

김강립 부본부장은 “여행사와 공항만, 항공ㆍ선박 등을 통해 해외여행 시 유의사항을 안내하고 있다”며 “대학 등의 국제세미나 참석을 자제하고, 학생 및 교사들이 방학 기간에 해외여행을 최소화할 것을 안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누리꾼들은 이 같은 조치에 “자국민 여행 제한 조치도 중요하지만 확진 환자가 발생한 국가에서 국내 입국을 할 수 없도록 입국제한 조치를 폭넓게 적용하는 게 더 중요하다”며 목소릴 높였다.

 
일본, 싱가포르, 베트남, 태국, 여행경보, 외교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