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추혜선 의원 “부모의 자녀 징계권 없애야”

아동학대 근절 위한 기자회견 개최

편슬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1/14 [14:37]

추혜선 의원 “부모의 자녀 징계권 없애야”

아동학대 근절 위한 기자회견 개최

편슬기 기자 | 입력 : 2020/01/14 [14:37]

▲ 정의당의 추혜선 의원과 아동단체가 친권자의 자녀 징계권 삭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13일 개최했다(사진=추혜선 의원실).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가정에서 발생하는 아동학대 근절을 위해 정의당 및 세이브더칠드런 등 아동단체가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정의당 추혜선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지난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민법 제915조 ‘친권자의 자녀 징계권’ 삭제를 촉구했다.

 

정의당 추혜선 의원은 “폭력과 굴복의 가장 약한 지점에 존재하는 사람들이 바로 어린이”라며 “아동복지법 제5조 2항에는 ‘아동에게 신체적 고통이나 폭언 등의 정신적 고통을 가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는 만큼, 조문의 충돌을 막기 위해서라도 어린이 권익을 보호하는 방향으로 민법 915조 조항은 전부 삭제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민법 913조에도 보호자의 교양 의무가 명시돼 있다”며 “잠정적 ‘체벌권’ 조항인 915조가 없더라도 훈육은 충분히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친권자의 징계권’을 규정하는 현행 민법 915조는 1958년 민법이 제정된 이후 단 한 번도 개정되지 않은 조항이다.

 

동조 본문은 ‘친권자는 그 자를 보호 또는 교양하기 위하여 필요한 징계를 할 수 있다’고 명시돼 사실상 ‘자녀에 대한 체벌권’을 포함하는 것이라고 오인할 수 있다는 비판이 제기돼 왔다.
 
특히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9세와 13세 참석자 대표가 직접 의견을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임한울(9세, 서울시)씨는 “이 세상에 맞아도 되는 나이는 없다, 맞아도 되는 사람은 더욱 없다”고 했다.

 

이어 발언한 최서인(13세, 세종시)씨는 “민법 915조 징계권 삭제에 가장 귀 기울여야 하는 건 아동들의 목소리” 라며 “체벌은 누구보다도 보호받아야 할 우리들에게 평생 지울 수 없는 상처와 두려움”이라고 밝혔다.
 
추 의원과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아동이 어른 말을 듣지 않으면 때려서라도 가르쳐야 한다는 고정관념이 아동학대로 이어지는 것”이라며 “민법 915조 삭제는 그 편견을 깨기 위한 출발”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혜선 의원은 “폭력이 아니라 이해-대화-설득-토론으로 자라나는 어린이들이 이후 우리 사회를 더욱 인간다운 사회로 바꿀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아동학대, 추혜선, 정의당, 아동폭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