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방사능 초과 폐기물 관리' 수수방관

신창현 의원, 수입폐기물 방사선 검사 원안위 일원화 주장

김영도 기자 | 입력 : 2019/08/28 [21:11]

▲ 자료사진-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사진=신창현 의원 블로그).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영도 기자) 수입폐기물이 매년 늘고 있는 가운데 환경부가 최근 3년간 검사한 수입폐기물들을 방사선 검사를 시행한 결과 반송된 사례가 전무한 반면, 원자력안전위원회가 검사한 수입고철은 2014년 이후 24건이 방사선 배경준위를 초과해 반송 조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의왕ㆍ과천)이 환경부와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근거로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방사선 감시기를 통해 방사선이 검출되면 오염물질로 판단해 수출국으로 반송조치를 취하면서 2014년 이후 일본으로 반송된 건수는 24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환경부는 통관 과정이나 사후업체 점검을 통해 방사능을 검사하고 있지만 최근 3년간 기준초과 사례가 없는 것으로 보고했다.

 

신창현 의원은 “일본산 수입 고철에서 원안위는 24건이나 방사선 기준초과 폐기물을 반송조치했지만, 환경부는 1건도 찾아내지 못했다”며, “일본산 수입폐기물의 방사선 검사 주체를 원자력안전위원회로 일원화해야 한다”며 환경부의 방사능 검사 관리가 부실하다고 지적했다.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 21조에 따르면 원료물질, 공정부산물 또는 가공제품에 대한 방사선 검사는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담당하고 있지만 수입폐기물의 경우 ‘폐기물의 국가 간 이동 및 그 처리에 관한 법률’에 의거해 환경부가 방사능 검사를 맡고 있다.

 

신 의원은 수입폐기물의 방사선검사 주체를 원자력안전위원회로 일원화하는 법안을 조만간 발의하겠다는 입장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신창현 의원,수입폐기물,방사선 검사,환경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