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 최초 ‘힐스테이트 과천 중앙’ 16일 견본주택 개관

과천지식정보타운·GTX 등 대형 개발호재 수혜단지로 주목

편슬기 기자 | 입력 : 2019/08/13 [16:18]

▲ 힐스테이트 과천 중앙 조감도(사진=현대건설).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현대건설이 경기도 과천시 중앙동 38 일대에 공급하는 ‘힐스테이트 과천 중앙’ 견본주택을 오는 16일 문을 열고 본격 분양에 나선다.

 

힐스테이트 과천 중앙은 과천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힐스테이트 브랜드 단지로 오피스텔, 섹션오피스, 상가가 결합된 주거복합단지다.

 

지하 5층, 지상 24층, 25층 총 2개 동으로 구성돼 있고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69, 84㎡ 319실과 전용면적별 ▲69㎡ 115실 ▲84㎡ 204실 규모로 오피스텔과 섹션오피스는 각 별개의 동으로 조성해 독립성과 편의성을 높였다. 

 


■ 대규모 재건축 사업으로 주거환경 개선 기대


 

힐스테이트 과천 중앙이 들어서는 과천 구도심은 최근 부동산 투자자들 사이에서 알짜 투자처로 통한다.

 

강남과 가까운 지리적 강점은 물론 1만2천여 가구 규모의 재건축 사업과 과천지식정보타운 등 대규모 개발 호재들이 이어지고 있어 높은 미래가치가 기대되는 곳이다.

 

지난해 9월 과천시 아파트값 평균이 3.3㎡당 4006만 원을 기록하면서 서울 강남구, 서초구에 이어 전국에서 3번째로 4천만 원을 넘었으며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돼 높은 청약가점이 아니고서는 아파트 당첨이 쉽지 않고 9억 원 초과 세대는 중도금 대출도 어렵다.

 

따라서 정부의 고강도 규제로 아파트 보다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하고 소형 아파트를 대체할 수 있는 오피스텔로 수요자들이 몰리고 있다.

 

힐스테이트 과천 중앙은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보증을 받지 않아 중도금 대출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초기 자금 부담금이 적고 경쟁력 있는 분양가로 실수요자와 투자자 모두에게 인기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 과천지식정보타운·GTX 등 대형 개발호재 잇따라



힐스테이트 과천 중앙은 인근에 진행 중인 대형 개발호재 최대 수혜단지이다.

 

‘제2의 판교’로 지목되는 과천지식정보타운 조성 사업은 서울, 판교, 광교로 이어지는 지식산업벨트의 중심에 위치해 발표 당시부터 화제가 된 곳으로 2021년 6월 준공을 목표로 사업이 추진 중이다.

 

대림산업, KT&G, 넷마블, 코오롱글로벌 등 국내 굴지의 대기업부터 유망 중소기업까지 21개 대형 컨소시엄사가 입주 계약을 체결해 신규 고용 인구만 약 4만6천여 명이 될 것으로 추산돼 이들을 수용할 대규모 주거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C노선 사업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GTX-C노선은 기본계획수립에 따라 경기 양주시 덕정역에서 경기 수원시 수원역까지 이어지는 총 72.4km로 건설될 예정으로 정부과천청사역에 신설역이 들어설 예정이다.

 

개통되면 양재역까지는 약 4분, 양재역에서 삼성역까지 약 3분이 소요될 예정으로 약 7분대에 강남 진입이 가능해진다.

 

이외에도 과천~위례선 복선전철을 정부과천청사역까지 연장하는 안이 검토 중으로 인근 쇼핑, 업무, 숙박, 문화시설이 어우러지는 ‘과천복합문화관광단지’가 2021년 완공을 목표로 사업이 진행 중이다. 

 


■ 완성형 생활인프라 그대로 누려


힐스테이트 과천 중앙은 과천의 최중심 입지에 위치해 이미 완성된 생활인프라를 그대로 누릴 수 있다.

 

과천시청, 과천경찰서, 과천시민회관 등이 도보 5분 이내에 있으며, 이마트(과천점)와 상업지역 생활편의시설도 풍부하다.

 

과천초, 문원초, 청계초, 문원중, 과천중앙고, 과천고 등 명문 학군이 도보이용권에 들어 있으며, 과천중앙공원, 관악산, 청계산 등도 가까운 주변에 위치해 쾌적한 주거생활을 누릴 수 있고 일부 호실에서는 관악산 조망도 가능하다.

 

교통환경도 우수해 지하철 4호선 정부과천청사역이 도보 4분 거리인 초역세권 단지로 서울을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사당역에서 2호선, 이수역에서 7호선을 환승해 강남업무지구(GBD)에 속하는 주요 지하철역까지 30분 안팎이면 도착할 수 있고 동작역에서 9호선을 환승, 서울역에서 1호선 환승을 통해 서울 전역을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인근에 위치한 과천대로를 이용해 승용차로 약 15분이면 서울 사당에 도착하고, 경부고속도로를 진입할 수 있는 양재IC까지는 약 20분이면 이동 가능하다. 

 


■ 생활 편의성 높은 옵션 적용


힐스테이트 과천 중앙은 최신 주거 트렌드를 적용한 오피스텔로 전 타입 2.7m 높은 천장고를 적용해 넓은 공간감을 확보했다.

 

높은 천장고를 활용한 가구 상부의 넓은 수납공간과 단지 지하에 세대개별창고를 마련해 편리성과 보관성을 높였다.

 

또 전 타입에 무상 제공되는 옵션 항목으로 주방 상판과 벽체를 엔지니어드 스톤으로 적용해 고급스러움을 더했으며 3구 하이브리드 쿡탑으로 안정성과 편리성을 확보하고 빌트인 김치냉장고, 드럼세탁기, 전기빨래건조기도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 하이오티(Hi-oT) 등 최신 주거 트렌드 반영


이외 일부 타입 4베이 판상형(84㎡A,B), 거실 2면 개방(84㎡C,D,E) 평면구조로 채광과 통풍이 우수하고 안방 드레스룸과 파우더룸을 설계해 젊은 여성 수요층들의 관심이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미세먼지를 획기적으로 줄이는 미세먼지 ‘토탈 솔루션’ 기술이 부분 적용돼 외부에서 실내로 유입될 수 있는 미세먼지를 효과적으로 저감시키게 된다.

 

특히 현대건설 홈 IoT 시스템 ‘하이오티(Hi-oT)' 기술이 접목돼 조명 및 난방, 에너지 사용량 조회 등 세대 제어 서비스와 택배 조회, 엘리베이터 호출, 주차 위치 조회 등 공용부 서비스를 스마트폰으로 이용 할 수 있다.

 

또 커뮤니티 시설로 피트니스센터, G.X룸, 실내골프연습장 등 스포츠 공간과 옥상정원, 상상도서관, 주민회의실, 클럽하우스 등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조성해 입주민들의 주거만족도를 높일 예정이다.

 


■ 9억 원 이상 가구도 중도금 대출 가능


힐스테이트 과천 중앙 청약은 이달 20일, 21일 양일 동안 접수받으며 26일 당첨자를 발표할 계획으로 청약통장이 없어도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청약이 가능하고 재당첨 제한 및 당첨자 관리 규제를 받지 않는다.

 

또 접수는 3백실 이상 오피스텔 인터넷 청약 의무화에 따라 금융결재원 청약사이트 아파트투유에서 가능하며 당첨자 발표 후 계약 체결은 29일과 30일 양일간 진행된다.

 

힐스테이트 과천 중앙은 견본주택 방문객들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견본주택 오픈 첫 사흘간은 매일 선착순 100명에게 선물을 증정하고, 일 2회 경품 이벤트가 진행될 예정으로 대형 SUV(펠리세이드), 에어컨(LG 휘센), 스타일러(LG 트롬), 청소기(다이슨) 등을 증정하는 청약자 경품이벤트도 마련됐다.

 

힐스테이트 과천 중앙 견본주택은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323-7번지에 위치해 있으며 오픈 사흘 동안 지하철 4호선 범계역 6번 출구와 정부과천청사역 9번 출구에서 셔틀버스를 운영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현대건설,힐스테이트 과천중앙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