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은행, 일본 수출규제 피해업체 보호우산 자처

긴급경영안정자금 총 1천억 원 금융지원 및 금리감면

김제경 기자 | 입력 : 2019/08/06 [15:19]

▲ 광주은행 본점(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제경 기자) 광주은행(은행장 송종욱)은 6일부터 일본 수출규제로 인해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총 1천억 원의 금융지원을 실시하고, 금융비용 부담완화를 위한 금리감면 등 특별지원을 시행한다.

 

이번 특별지원을 통해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에 따른 피해를 입거나 입을 것으로 예상되는 중소기업에 한 업체당 최대 20억 원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며, 최대 1.2%p의 특별금리우대가 적용된다.

 

아울러, 피해고객 중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금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 별도 원금상환 없는 기한연장과 분할상환금도 유예하기로 했다.

 

광주은행은 피해업체들에 대한 금융애로 사항을 신속하게 접수·처리할 수 있도록 전 영업점에 상시 지원체제를 도입해 피해기업 신고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포용금융센터 및 기업컨설팅팀 직원들이 직접 피해현장에 파견해 면담과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업체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해 즉각적인 지원방안을 강구한다는 방침이다.

 

광주은행 이우경 영업추진부장은 “일본의 근거 없고 부당한 규제조치에 맞서 우리지역의 기업을 지켜낸다는 각오로 일본 수출규제 피해를 입은 업체들에 신속한 금융 지원방안을 마련했다”며, “피해 업체들이 어려울 때 우산을 뺏지 않고 함께 위기를 극복하자는 평소 송종욱 은행장의 기업지원에 대한 의지를 실천하며 광주·전남 대표은행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