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그룹 이중근 회장, 경남 창원 창신대학교 인수

신희범 신임 이사장 및 이성희 신임 총장 취임식 가져

김제경 기자 | 입력 : 2019/08/01 [17:00]

▲ 부영그룹이 인수한 경남창원의 창신대학교(사진=부영그룹).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제경 기자) 국내외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고 있는 부영그룹이 지역 인재를 양성하고 지역 사회와 상생하기 위해 경남 창원 소재 창신대를 인수하고 전임 이사장과 총장, 신임 이사장과 총장의 이임식을 가졌다.

 

부영그룹은 1일 교내 채플 콘서트홀에서 이사장, 총장 이취임식을 개최해 이현규 창원시 제2부시장, 부영그룹 관계자, 창신대 교직원 및 학생 등 3백 여 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강병도 이사장과 강정묵 총장이 이임하고, 신희범 대한노인회 경남연합회 회장(전 경상남도개발공사 사장)이 신임 이사장으로, 이성희 전 경주대 총장이 신임 총장으로 각각 취임했다.

 

강병도 전 이사장은 이임사에서 “부영그룹에서 앞으로 많은 지원과 투자함으로써 새로운 창신대로 발전하게 되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희범 신임 이사장은 취임사에서 “오늘부터 부영그룹에서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 및 재정 지원을 하여 새로운 창신대로 발전하는데 소임을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신 이사장은 함안군 부군수, 통영시 부시장, 창원시 부시장, 경남개발공사 사장 등을 역임하고 현재 대한노인회 경남연합회 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성희 신임 총장도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의 교육철학을 인용해 “앞으로 창신대는 특성화된 강소대학으로 계속 발전해야 하며, 교수 및 직원의 성숙과 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총장은 교육부 관료 출신으로 경상북도 부교육감, 신한대 부총장, 경주대 총장을 역임했다.

 

부영그룹의 창신대 인수는 최근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지방 대학의 존립에 위기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전격적으로 이뤄진 결정이라 의미가 크고 재학생들과 교직원들도 재정적으로 든든한 굴지의 건설기업 부영그룹 인수에 대해 환영하는 분위기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