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김성준 전 앵커, 몰카 찍다 덜미

SBS, “사직서 제출, 수리됐다” 공식 입장 밝혀

편슬기 기자 | 입력 : 2019/07/08 [11:14]

▲ 김성준 SBS 전 앵커가 불법촬영 혐의로 지난 3일 체포됐다(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SBS 김성준 전 앵커가 지하철에서 여성의 신체를 불법 촬영한 혐의로 체포됐다.

 

영등포경찰서는 지난 3일 영등포구청역에서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하다 범죄현장을 목격한 시민이 이를 신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게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에 따르면 김 전 앵커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 사실을 부인했지만 휴대전화에서 불법 촬영한 여성의 사진이 발견되면서 덜미가 잡혔다.

 

김성준 전 앵커는 1991년 SBS에 입사, 기자를 거쳐 앵커가 됐으며 91년부터 2017년까지 SBS의 간판 뉴스인 ‘SBS 8 뉴스’를 진행해오면서 인지도를 높였다.

 

2017년 8월부터는 SBS 보도본부 논설위원을 역임하며 라디오 프로그램 ‘김성준의 시사 전망대’ 진행을 맡고 있었으나 불법 촬영으로 구설에 오르며 8일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SBS는 김 전 앵커의 사직서를 금일(8일)부로 수리했다는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한편, 이 같은 사실이 인터넷 커뮤니티에 알려지자 대다수 누리꾼들은 “망신도 이런 망신이 없다”며 “과연 오늘 SBS 뉴스가 김 전 앵커의 범죄를 다룰지 궁금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성준, 몰카, 불법촬영, SBS, 사직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