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그들만의 워라밸 비법!

KT&G, 가화만社성의 가족친화경영 실천

김수진 기자 | 입력 : 2019/05/27 [14:01]

(팝콘뉴스=김수진 기자)

 

 

 

 

 

 

 

 

 

 

 

#1

To. 대표님

Subject : 회사에 가족친화경영을 들이셔야 합니다~

 

#2

새로운 회사로 이직한 43살 김부장.

이곳은 20대 직원들이 대부분인 온라인 광고회사.

오후 6시가 되자 하나 둘 퇴근을 시작하는 사람들.

낯선 풍경에 의아했지만 사람들과 친해지려

한마디 건네는 김부장…

 

#3

나도 오늘은 칼퇴해야겠네요~

하하…

에이~ 칼퇴라뇨.

정시퇴근이죠.

단적인 예지만, 직장 내 문화도 직장인들의 의식도 눈에 띄게 변화되고 있습니다.

 

#4

일할 시간 다 빼면 회사는!?

“칼퇴에 주말근무 줄이고 육아휴직까지 늘리면 경영에 도움이 안돼”라고 생각하는 기업들이 아직 많지만 ‘가족친화경영’에 심혈을 기울이는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음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5

그래서 오늘은, 예로부터 전해 온 ‘가화만사성’의 참 의미를 실천하는 대표적인 가족친화경영 기업, KT&G를 방문해 보았습니다.

#6
일ㆍ가정 양립 문화 정착을 위해 2016년부터 ‘가화만社성’ 사내 프로그램을 운영하기 시작했는데요.
‘축하, 초대, 응원’ 세 가지의 테마로 구성된 본 프로그램의 혜택을 받은 임직원은 전체의 15%에 달한다고 합니다.

 

#7
축하
먼저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임직원 자녀들을 대상으로 CEO가 직접 쓴 축하카드와 학용품을 전달하여 입학을 축하해주었습니다.

 

#8
초대
또한 임직원 가족들을 초대해 즐거운 추억과 가족간에 친밀해지는 시간을 선사하는 것은 물론 직원들에 대한 회사의 고마움을 전하는 기회도 마련했습니다.

 

#9
응원
그리고 뇌종양, 암 등으로 장기치료 중인 직원들에게 의료실비지원 및 CEO의 위로편지, 선물, 휴양시설 이용권 등을 전달하며 실의에 빠진 병가자들과 가족들에게게 든든한 힘이 되어 주었습니다.

 

#10
이러한 노력으로 KT&G는 지난해 여성가족부로부터 '가족친화 우수기업‘으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죠. 이외에 2016년도에도 문체부로부터 ‘여가 친화기업’을 인증받은 바 있습니다.

 

#11
“직원 가정이 화목할수록 기업이 더욱 건강하게 성장한다”는 경영선순환의 믿음이 사회에 더 널리 퍼져나가길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KT&G,워라밸,가족친화 우수기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