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4단계 입찰 비리 의혹, 경찰 내사중

국토부 투명성 권고에도 입찰과정 명단 유출

최한민 기자 | 입력 : 2019/05/24 [15:55]

▲ 인천공항 4단계 확장사업 가운데 입찰 비리 의혹이 있는 것으로 보고 경찰이 조사를 진행중이다(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최한민 기자) 인천국제공항이 4단계 확장사업을 추진하면서 건설사 선정의 투명성을 강조한 국토교통부 권고에도 불구하고 입찰 비리 의혹이 일고 있다.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지난 21일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 입찰 및 계약 관련 자료를 인천공항공사로부터 제출받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확장사업과 부대건물 건설사업 관리용역 입찰과정에서 평가위원의 명단이 유출되는 등 비리 의혹이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특히 경찰은 인천공항공사에서 근무하다 퇴사한 임직원이 취업한 업체가 해당 용역사업을 수주한 것에 역점을 두고 전방위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인천공항공사 관계자는 “관련 내용에 대해 경찰청에서 자료 협조를 요청해 제출한 상태”라고 말했다.

 

인천공항 4단계 확장사업은 4조2천억 원을 투입해 오는 2023년까지 제4 활주로 신설을 비롯해 제2터미널 확장 및 교통망 개선 등을 포함한 대규모 프로젝트다.

 

지난해 5월 입찰을 따낸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는 종합건축사사무소근정, 유신, 단에이앤씨 종합건축사사무소 등과 컨소시엄을 이뤄 인천국제공항 4단계 확장 공사 용역을 맡게 됐으며 입찰 추정가는 1070억 원으로 추정된다.

 

국토교통부는 인천공항공사에 투명성 있는 입찰과정을 권고사항으로 전했다는 입장이다.

 

국토교통부 공항정책과 관계자는 “지난해 발주 과정부터 투명성 있게 입찰과정을 진행할 것을 지속적으로 요구했지만 이러한 조사를 받았다고 하니 당혹스럽다”며 “인천공항공사도 지난해 발주 이후 간담회 진행이나 사장 주관 회의를 갖는 등 공개적인 진행방식을 전개하기도 했다”고 답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공항, 4단계, 입찰비리, 국토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