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희망퇴직 접점 찾아

1차 총파업 후 노사와 회복관계 기대

김효선 기자 | 입력 : 2019/01/11 [16:44]

▲ KB국민은행이 임금피크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신청을 받는다(사진=KB국민은행).     ©팝콘뉴스

 

(팝콘뉴스=김효선 기자) 파업으로 몸살을 앓았던 KB국민은행 노사 관계가 회복될 기미가 보인다.

 

국민은행은 11일부터 오는 14일까지 임금피크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신청을 받는다.

 

대상자는 임금피크 기 전환 직원과 부점장급은 1966년 이전 출생, 팀장·팀원급은 1965년 이전 출생 직원이다.

 

이번 희망퇴직 신청자는 21개월에서 최대 39개월치의 특별퇴직금 지급과 자녀 학자금 지원금 혹은 재취업 지원금이 주어진다.

 

또한 희망퇴직 1년 후 계약직 재취업 등의 기회를 부여하거나 오는 2020년까지 본인 및 배우자에 대한 건강검진도 지원한다.

 

임금피크 대상자 희망퇴직은 지난 2015년 이후 정례화적으로 이뤄졌지만 한동안 논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었다.

 

한편, 금융업계는 이번 임금피크 희망퇴직 노사 합의로 관계가 회복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kb국민은행, 임금피크, 노사관계 회복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