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드루킹 특검 쟁점화 나서

민주당 조건 없는 특검 수용 놓고 노숙단식 투쟁

김영도 기자 | 입력 : 2018/05/03 [18:36]

▲ 자유한국당은 3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갖고 조건 없는 드루킹 특검을 요구하며 무기한 단식에 들어간다고 밝혔다(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영도 기자) 남북공동선언에 대한 초당적 국회 비준 동의가 요구되고 있는 상황에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민주당에게 조건 없는 드루킹 특검을 수용할 것을 주장하며 무기한 단식에 들어가 갔다.

 

자유한국당은 3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민주당이 드루킹 특검을 수용하는 조건으로 남북 정상회담 합의문 국회비준과 추가경정예산처리에 동의해줄 것을 요청한 것에 대해 조건 없는 특검 수용이 아니면 거부하겠다며 무기한 단식을 선언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와 다각적 채널을 통해서 5월 국회 정상화를 위한 많은 시도가 있었으며 남북정상회담 국회비준 동의가 이뤄지는 전제하에서 김경수 드루킹 게이트 특검을 검토할 수 있다”는 특검 수용의 전제 조건을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또 “자유한국당은 이미 누차 입장을 밝힌 대로 남북정상회담의 한반도 평화와 북핵폐기를 위한 미북정상회담을 위해서 국회가 해야 할 일은 충분히 뒷받침하겠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국민이 요구하고 야당이 요구하는 특검을 본체만체 막무가내로 길을 틀어막고 앉아있는 민주당 문재인 정권의 불통을 이대로 내버려 둘 수 없다”고 쇄기를 박았다.

 

하지만 남북공동선언에 대해 바른미래당과 민중평화당, 정의당은 국회 비준에 대해 긍정적인 태도를 보이며 정상국회를 모색하고 있는 반면 자유한국당만 실제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는 비판이 잇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의 무기한 단식 농성에 대해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김성태 대표의 주장을 즉각 반박했다.

 

우 대표는 “우리 내부에서 드루킹 특검을 강력히 반대하는 의견이 많아 제가 일방적으로 결정할 문제가 아니라고 전했으며 특검을 수용한 것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자유한국당, 드루킹, 특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