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자 3032명, 위중증 661명 '역대 최다'...10세 미만 사망자까지 발생

백신 완전 접종자 4101만 1415명, 접종률 79.9%

정찬혁 기자 | 기사입력 2021/11/30 [10:57]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3032명, 위중증 661명 '역대 최다'...10세 미만 사망자까지 발생

백신 완전 접종자 4101만 1415명, 접종률 79.9%

정찬혁 기자 | 입력 : 2021/11/30 [10:57]

▲ 코로나19 발생현황(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정찬혁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032명 발생했다. 위중증 환자는 661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코로나19 발생현황에 따르면 30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032명 늘어나 누적 44만 4230명을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3003명, 해외유입이 29명이다. 해외유입 포함 지역별로는 서울 1186명, 경기 909명, 인천 192명, 강원 84명, 충남 81명, 부산 79명, 대구 78명 등이다.

 

지난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115명→3937명→3899명→4067명→3925명→3309명→3032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 629명보다 32명 증가한 661명이다. 위중증 661명 가운데 556명이 60대 이상으로 전체 위중증 환자 중 고령층 비율은 84%에 달했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44명 늘어 누적 3624명이 됐다. 사망자 중 26명은 80대 이상, 8명은 70대, 7명은 60대, 2명은 50대이다. 0~9세 연령대에도 첫 사망자가 나와 당국이 역학조사 중이다.

 

앞서 22일에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산모가 조기 출산하며 태아를 사산했으며, 태아에게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온 바 있다.

 

정부는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시행 이후 확진자가 폭증하고,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가 나오자 2단계 이행을 유보하기로 했다.

 

29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이 고비를 넘어서지 못하면 단계적 일상회복이 실패로 돌아가는 더 큰 위기를 맞게 된다"고 당부했다.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위험도를 '매우 높음'으로 격상하며 연말까지 4주 동안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한다.

 

모든 확진자는 기본적으로 집에서 우선 치료를 받고, 입원 요인이 있거나 주거 시설이 감염에 취약한 경우에 시설에 입소한다. 

 

또, 정부는 식당, 카페의 미접종자 모임 인원 축소 방안도 검토 중이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백신 신규 1차 접종자는 3만 1118명으로 총 4254만 4682명이 1차 접종을 마쳤다. 인구대비 1차 접종률은 82.9%다. 완전 접종자는 10만 6238명 늘어 현재까지 총 4101만 1415명으로 접종률은 79.9%다.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