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올리브영, 온라인몰 누적 거래액 1조 원 넘어서

온·오프 연계 O2O 시너지 극대화 방침 주효

권현정 기자 | 기사입력 2021/08/02 [10:34]

CJ올리브영, 온라인몰 누적 거래액 1조 원 넘어서

온·오프 연계 O2O 시너지 극대화 방침 주효

권현정 기자 | 입력 : 2021/08/02 [10:34]

▲ (사진=CJ올리브영)     ©팝콘뉴스

 

(팝콘뉴스=권현정 기자) CJ올리브영(이하 올리브영)이 온라인몰 누적 거래액 1조 원을 돌파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 2017년 4월 온라인 몰을 론칭한 지 4년 만이다.

 

올리브영 온라인몰은 론칭 이후 연평균 거래액이 약 60%씩 증가하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지속해왔다.

 

특히, 코로나19 영향으로 온라인 구매가 급증하면서 1월~7월 말 기준 거래액은 전체 누적 거래액 25%를 웃도는 2700억 원 이상을 기록했다.

 

온라인몰에 축적된 리뷰 수는 지난달 11일 기준 900만 건을 넘어섰다.

 

지난해 초 론칭한 온·오프라인 통합 리뷰 서비스를 바탕으로 뷰티 업계 최다 리뷰를 경신(지난해 11월)한 이후, 8개월 만에 약 1.5배가 더 증가했다. 모바일 앱 누적 다운로드 수는 834만 건으로 집계됐다.

 

현재 올리브영 온라인몰에서 만날 수 있는 상품은 1만 5000여 개에 이른다.

 

올리브영은 이같은 성과에 자사의 온·오프라인 채널 연계 O2O(Online to Offline) 방침을 통해 고객들이 가까이에서 상품을 체험하고, 원하는 방식으로 구매하고 받아볼 수 있도록 한 것이 주효했다고 분석하고 있다.

 

올리브영은 온라인 주문 상품을 매장에서 픽업·반품이 가능케 하는 등 O2O 서비스를 확대하며 옴니채널 전략을 고도화하고 있다.

 

전국 주요 상권의 1200여 개 매장을 활용, 고객이 온라인과 모바일 앱에서 주문한 상품을 가까운 매장에서 3시간 내 포장·배송해 주는 '오늘드림' 서비스가 대표적이다.

 

코로나19 등으로 오늘드림 주문 건수는 지난 2019년 대비 2020년 12배 증가했다.

 

커머스뿐 아니라 고객들이 체류하며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도 마련하고 있다. 대표 서비스로는 모바일 '선물하기', 뷰티 전문 라이브 커머스 '올라이브' 등이 있다.

 

편리한 UI·UX 환경을 조성하고, 고객들의 피부 타입과 구매 경로, 구매 상품 등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고객에게 맞춤형 상품을 추천하는 등 모바일 앱에서도 차별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올리브영은 올해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정보기술(IT) 개발자를 대거 영입하고, 자유로운 업무 환경 조성에 주목한다는 계획이다. 또, 고객 니즈에 발맞춘 디지털 서비스를 선보여 올해 거래액 5천억 원을 달성할 방침이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누적 거래액 1조 원 달성은 오프라인에서 탄탄하게 쌓아 올린 역량을 온라인까지 확대해 '버티컬 플랫폼'으로서 저력을 보여준 성과"라며 "올리브영 온라인몰은 커머스몰에서 나아가 누구나 자유롭게 방문해 즐기는 플랫폼으로 진화하며 업계를 선도할 것"이라고 전했다.

 
광고
보도자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