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김치에서 식중독균·장출혈성 대장균 등 검출

식약처 "수입 김치에 대한 상시 검사체계 구축"

편슬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5/18 [16:48]

수입 김치에서 식중독균·장출혈성 대장균 등 검출

식약처 "수입 김치에 대한 상시 검사체계 구축"

편슬기 기자 | 입력 : 2021/05/18 [16:48]

▲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수입 김치에 대한 상시 검사체계 구축을 실시한다(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가 수입 김치 등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강화된 수입식품 통관 및 유통 단계 검사를 3월 12일부터 지난 7일까지 실시한 결과 15개 제품이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이 같은 식약처의 대대적인 수입 김치 검사는 이는 지난 3월 경 중국의 한 김치 공장에서 비위생적으로 김치를 담그는 모습이 국내에 알려진 사건이 계기로 작용했다.

 

영상에서는 커다란 구덩이에 흙탕물 같은 색의 물이 가득 차 있고 절임용 배추가 가득 담겨 있다. 이를 알몸의 남성이 옮기고, 한데 모인 배추를 굴삭기가 들어 옮기는데 한눈에 봐도 곳곳에 녹이 슨 것이 보인다.

 

해당 영상이 공개되면서 중국 김치에 대한 위생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고, 국민들은 공분하며 식당의 중국산 김치를 절대 소비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는 등 '중국 김치 파동'이 일기도 했다.

 

통관단계 검사 결과, 검사 강화 기간 동안 수입 신고된 중국산 김치 289개 제품(55개 제조업소)에 대해 보존료, 타르색소, 식중독균인 여시니아 등 5개 항목을 검사했으며 부적합 판정을 받은 제품에서 설사와 복통, 두통을 일으키는 식중독균인 여시니아엔테로콜리티카(이하 여시니아)가 검출됐다.

 

유통단계 검사 결과 국내 유통되고 있는 수입 김치 30개 제품과 고춧가루, 다진 마늘 등의 김치 원재료 120개 제품을 수거‧검사한 결과 냉동 다진 마늘 1건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세균이 발견됐다.

 

식약처는 부적합 제품 회수 및 폐기 정보를 수입식품정보마루에 공개하고 영업자 행정처분을 진행 중이다. 향후 동일 제품이 수입 신고되면 정밀검사를 5회 연속 실시토록 조치했다.

 

아울러 부적합 제품에 대한 조치와 더불어 4월 15일 발표한 '수입김치 안전‧안심 대책'과 전문가 자문에 따라 통관단꼐에서 여시니아 부적합이 2회 이상 발생한 5개 해외 제조업소 김치를 검사명령 대상 품목으로 지정, 내달 1일부터 시행할 계획을 밝혔다.

 

또한 17일부터는 국내 최초로 수입되는 모든 김치에 대해 ▲납 ▲카드뮴 ▲보존료 ▲타르색소 ▲사이클라메이트 ▲대장균의 기존 정밀검사 항목에 더해 여시니아를 추가 항목으로 검사키로 했다.

 

식약처는 부적합 수입 김치가 국내에 반입되지 않도록 통관 차단을 철저히 하고 수입신고 전 검사명령, 통관단계 정밀검사, 유통단계 수거검사 등 수입 김치에 대한 상시 검사체계를 구축해 안전한 김치가 수입·유통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식약처, 중국김치, 수입김치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