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초‧중‧고교 9월 전면 등교…학부모 "코로나19 괜찮을까"

학업 격차 걱정되지만 등교 관한 학교 자율권도 필요해

편슬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5/13 [16:14]

전국 초‧중‧고교 9월 전면 등교…학부모 "코로나19 괜찮을까"

학업 격차 걱정되지만 등교 관한 학교 자율권도 필요해

편슬기 기자 | 입력 : 2021/05/13 [16:14]

▲ 지난 2일 고교 기숙학교 방역점검에 나선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사진=교육부).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교육부가 9월부터 전국 초‧중‧고교의 전면등교를 확정 지으며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학부모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2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관리 가능한 범위에서 9월 전면 등교를 현재 준비 중에 있다"며 "초·중·고는 시도교육감협의회와 구체인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소식에 학부모들은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700여 명을 넘고 인도와 영국의 변종 바이러스 국내 유입이 확인된 상황에서 전국 전면 등교는 너무 위험하다는 입장이다.

 


"학업 격차도, 코로나19 확산도 걱정"


 

교육부의 전면 등교 방침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학생들의 학습 결손과 사회적‧정서적 결핍 문제를 회복시키기 위해 등교 정상화를 최우선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유 부총리의 의지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오는 7월부터 코로나19 거리두기를 개편해 2학기부터 적용하며 2학기에는 되도록 모든 학년이 전면 등교한다는 계획이다.

 

현행 거리두기 지침상 1.5단계는 밀집도 3분의 2를 준수해야 하며 2단계의 경우 밀집도 3분의 1, 고등학교 3분의 2가 원칙이다. 가장 높은 단계인 3단계부터는 전면 원격 수업으로 전환된다.

 

학부모들은 교육부의 이 같은 결정에 학업 격차를 줄이기 위해서는 등교는 불가피하다는 입장과 코로나19 감염 확산과 아이들의 건강이 우려된다는 의견으로 엇갈렸다.

 

학부모 A씨는 "코로나19를 염려하는 마음도 있지만 지난해부터 이어져 온 비대면 수업으로 이미 학원이나 개인 교습을 받는 학생들과 그럴 형편이 되지 못하는 학생들의 학업 격차가 더욱 벌어지는 것 또한 걱정된다. 아이들의 건강이 제일 중요하지만 학업도 소홀히 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교육부의 전면 등교 방침에 찬성했다.

 

참교육학부모회의 이윤경 회장은 교육부의 전면 등교 방침 자체는 환영하지만, 교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해서 발생하는 가운데 일률적으로 전면 등교를 해야 하는가에 대한 걱정이 있다고 전했다.

 

반면 서울 소재의 초등학교 관계자들은 "아직까지 관련 공문이 내려오진 않았지만 전국 단위의 전면 등교를 시행한다고 하니 당연히 걱정된다. 하지만 확정된 사안은 아니니 조금 더 시간을 두고 지켜보겠다"라는 입장이다.

 

교육부 관계자들은 전면 등교를 추진하고 있으나 2학기 개학 이전,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유동적으로 변화될 수 있다며 전면 등교 확정보다는 "지금보다 등교수업을 확대한다는 의미로 받아들여 달라"고 전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7.2%'…갈 길 구만리


 

현재 우리나라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은 7.2%에 불과하다. 정부는 상반기 접종 목표를 1,300만 명을 목표로 하고 있으나 이를 달성하더라도 25.3% 수준에 지나지 않아 9월 전국 초중고교 전면 등교는 무리라는 지적이다.

 

교육부는 8월까지 모든 교직원과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완료되기 때문에 2학기 전면 등교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교직원 백신 접종은 보건 교사와 특수교사 등을 대상으로 실시 중이다. 유치원과 초등 1~2학년 교사와 돌봄 인력 등을 대상으로 한 1차 접종은 다음 달부터 진행된다. 초·중·고교 교직원 또는 종사자, 대학 입시를 앞둔 고 3도 늦어도 8월까지 접종을 완료할 계획이다.

 

유 부총리는 "선제적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시범 운영하면서 학교 내 무증상 감염을 차단하고 학교 방역을 강화하는 방법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나갈 것"이라며 전면 등교 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최선의 조치를 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하지만 유치원생 및 초등학생을 접종할 백신 보유분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며 청소년의 경우 접종 우선순위가 낮아 전면 등교가 실시되는 9월까지 집단 면역 형성은커녕 접종 자체가 힘들어 코로나19 확산의 위험이 있다.

 

이윤경 회장은 "학력 격차를 해소할 수 있는 길이 '등교' 외엔 없다는 것에 많은 학부모가 수긍하고 있으나 학교별 상황이 제각각인 만큼 '전국 전면 등교'가 과연 가능할까 싶은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차라리 학교마다 등교 자율권을 부여하거나 출결에 관한 성적 관리 규정을 별도로 마련하는 등의 코로나19 맞춤 시스템을 마련하는 게 교육부가 우선적으로 해야 할 일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코로나19, 교육부, 전면등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