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돌' 판매 사이트 36.5% '청소년 보호' 미이행

유관 정부부처 모두 '리얼돌' 관련 자료 없어

편슬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4/27 [17:12]

'리얼돌' 판매 사이트 36.5% '청소년 보호' 미이행

유관 정부부처 모두 '리얼돌' 관련 자료 없어

편슬기 기자 | 입력 : 2021/04/27 [17:12]

▲ 이용주 무소속 의원이 2019년 국정감사에 가져온 리얼돌(사진=뉴시스).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지난해 리얼돌을 판매하는 국내 성인 용품 사이트의 36.5%가 '청소년 보호제도'를 미이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2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용호 의원이 여성가족부와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성인 용품(성 기구류) 판매 사이트는 전체 227개로 이 중 리얼돌을 판매하는 사이트는 82곳으로 조사됐다.

 

특히 리얼돌을 판매하면서도 '청소년 보호제도'를 이행하지 않은 성인 용품 사이트가 30곳에 달했는데 이들 사이트에 청소년이 접속할 경우 '청소년 보호제도'의 부재로 청소년들이 리얼돌을 구매할 수도 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청소년 보호법 상 청소년 유해 표시와 성인인증을 의무적으로 하는 '청소년 보호제도'가 시행 중에 있지만 리얼돌 판매 업체 중 30%가 넘는 곳이 이를 미이행하고 있는 것이다.

 

이와 관련, 지난해 여성가족부는 리얼돌 판매 여부와 상관없이 '청소년 보호 제도'를 미이행한 국내 성인 용품 사이트 총 63곳 가운데, 추가 이행을 하지 않은 4개 사이트에 대해서 운영중지 조치를, 4개 사이트에 대해서는 고발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이용호 의원은 "최근 모 지역에서 유치원 등 초등교육시설 주변에 리얼돌 체험방이 개업했다가 지역사회 반발로 폐업했고, 모 여대 인근에서 도를 넘은 리얼돌 체험방 홍보를 했다가 지점명을 바꾸는 등 리얼돌과 관련한 황당한 일들이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관세청은 이미 2019년 6월 대법원의 '리얼돌' 수입통관보류 취소 처분 판결에 해당하는 '리얼돌 1건' 에 대해서만 통관을 허용했고, 그 외 모든 수입 리얼돌은 관세법상 '풍속을 해치는 물품'으로 보아 통관 보류 중이다. 논란이 된 체험방 비치용과 개인이 소장한 리얼돌 등은 국내에서 제작되어 유통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국내 성인용품 판매 사이트의 약 30%가 리얼돌 판매 사이트이고, 이 중 '청소년 보호제도'를 이행하지 않은 사이트가 36%를 넘은 상황인데도, 리얼돌 생산과 유통, 판매와 유관한 정부 부처 어느 곳에서도 리얼돌과 관련한 자료를 갖고 있지 않다. 어불성설 그 자체라는 입장이다.

 

또한 리얼돌이 우리 사회와 청소년 보호에 미치는 악영향을 바로잡는 것이 우선돼야 하며 더 늦기 전에 범정부 차원의 리얼돌 관련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학교나 주거지역 인근에서의 리얼돌 체험방 영업행위에 대한 규제도 마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리얼돌, 규제, 청소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