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세계 혈우인의 날' 기념 '레드타이 챌린지' 참여

'혈액'과 '연결' 뜻하는 붉은색 넥타이 착용, 질환 인식 제고

정찬혁 기자 | 기사입력 2021/04/16 [16:35]

JW중외제약, '세계 혈우인의 날' 기념 '레드타이 챌린지' 참여

'혈액'과 '연결' 뜻하는 붉은색 넥타이 착용, 질환 인식 제고

정찬혁 기자 | 입력 : 2021/04/16 [16:35]

▲ 레드타이 챌린지 이미지(사진=JW중외제약)   © 팝콘뉴스


(팝콘뉴스=정찬혁 기자) JW중외제약은 오는 17일 '세계 혈우인의 날'을 맞아 임직원들의 인식을 제고하고 '세계 혈우인의 날' 행사에 동참하는 '레드타이 챌린지'를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세계혈우연맹(WFH)은 혈우병을 비롯한 출혈성 질환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기 위해 1989년부터 매년 4월 17일을 '세계 혈우인의 날'로 지정했다.

 

혈우병은 혈액 내 응고인자의 결핍으로 발생하는 출혈성 질환으로, 대표적인 증상으로 작은 상처에도 쉽게 피가 나고, 지혈이 잘 되지 않는다.

 

약 1만 명 중 한 명 꼴로 발생하는 희귀 질환으로 한국혈우재단에서 발간하는 혈우재단백서에 따르면 약 2500여 명의 환자가 등록돼 있다. 

 

미국혈우재단(NFH)이 2016년 시작한 '레드타이 챌린지' 행사는 혈액을 상징하는 붉은색과 연결을 의미하는 넥타이를 통해 질환에 대한 관심을 확산시킨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 

 

'레드타이 챌린지'에 동참한 JW중외제약 임직원들은 붉은색 넥타이를 통해 혈우인을 응원하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JW중외제약은 혈우병 등 희귀질환에 대한 인식을 개선할 수 있는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펼칠 계획이며, 질환에 대한 올바른 지식을 전달하기 위해 비대면 플랫폼을 활용한 교육 프로그램 등을 운영할 방침이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JW중외제약은 혈우병 예방요법의 새 지평을 연 세계 최초의 피하주사제인 헴리브라를 기반으로 혈우병 환우들의 삶의 질 개선에 앞장서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혈우병을 비롯한 희귀질환 치료 여건 개선에 힘쓰며 다양한 캠페인 활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JW중외제약, 혈우병, 세계 혈우인의 날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