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진정 신호, 4개월 만에 '매수자 우위'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 96.1, 지난해 11월 이후 4개월 만에 100 이하

정찬혁 기자 | 기사입력 2021/04/09 [14:10]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진정 신호, 4개월 만에 '매수자 우위'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 96.1, 지난해 11월 이후 4개월 만에 100 이하

정찬혁 기자 | 입력 : 2021/04/09 [14:10]

▲ 서울 아파트 전경(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정찬혁 기자)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가 약 4개월 만에 100을 밑돌면서 매수심리가 진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5일 조사 기준) 서울 아파트의 매매수급 지수는 96.1로 지난주(101.0)보다 4.9포인트 내려갔다. 매매수급 지수가 기준선인 100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11월 넷째 주(99.8) 이후 약 4개월 만이다. 

 

매매수급 지수는 100을 기준으로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고,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매매수급 지수는 지난해 11월 말부터 지난 3월 말까지 18주 연속 100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다만, 정부가 2.4 공급대책을 발표한 이후인 2월 셋째주부터 최근까지는 꾸준히 하락했다.

 

부동산원은 "2·4 대책 발표 후 서울 인근에 공급이 충분히 이뤄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생기면서 30대를 중심으로 번지던 패닉 바잉이 잦아들었다"라며 "금리 인상 움직임에 공시가격 상승에 따른 세금 인상 우려까지 더해지며 매수심리가 잦아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상승폭을 유지했다. 5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5% 상승해 지난주와 동일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은 3월 초 0.07%에서 지난 주(3월 29일 기준) 0.05%로 올해 최저 상승률을 기록했다.

 

강남 11개구와 강북 14개구의 아파트 가격 상승폭은 각각 0.06%와 0.04%로 전 주 수준을 유지했다. 다만 강남4구에서 송파구가 0.09%→0.10%로 방이동 재건축과 문정·신천동 역세권 단지 위주로 올랐고, 서초구가 0.07%→0.08%로 방배·서초동 주요 단지 위주로 상승폭을 키웠다.

 

한편, 재건축 규제 완화를 공약으로 내세운 오세훈 서울시장이 새롭게 취임하면서 서울 부동산 시장 규제 완화 가능성과 아파트 가격 향방에 관심이 쏠린다. 앞서 정부는 8일  '제19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통해 정부의 기존 부동산 정책 기조에 변화가 없을 것임을 확인했다.

 

 
부동산원,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