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서는 절대 못한다는 여자 수구 생중계논란 왜?

문희연 기자 | 입력 : 2012/08/03 [12:57]
(팝콘뉴스=문희연 기자)

 

   
런던올림픽 수구 조별 예선A조 경기 방송화면 캡쳐
아찔한 유니폼으로 경기를 하는 종목은 여자 수구 경기 이외에도 비치 발리볼, 리듬체조 등 많이 있다. 하지만 이러한 종목들과 달리 특히 여자 수구 종목은 종목의 특성상 물속에서 치열한 몸싸움 와중에 여성 선수의 가슴이 노출되는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종목이다.

 

이런 가운데 이번 런던 올림픽 여자 수구 경기에서 가슴이 노출된 장면이 그대로 방송을 타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일 열린 수구 조별 예선 A조 스페인-미국전에서 한 수구 선수의 수영복이 찢어지면서 가슴이 노출됐다. 당시 상황은 생중계를 통해 적나라하게 전파를 탔다.

 

선수들이 몸싸움이 거세지자 해설자가 "수중에서 수영복을 잡아당기는 행위가 계속되고 있다"고 코멘트를 했다. 그러자 중계를 맡은 NBC 방송은 수중 카메라로 잡은 장면을 리플레이 했고 미국 선수 캐미 크레이그가 스페인 선수의 수영복을 잡아당겨 가슴 일부가 노출되는 장면이 그대로 방송을 탔다.

 

허핑턴포스트는 "NBC가 이번 대회를 위해 전례 없는 방송 분량을 준비했지만 편집 실수를 어떻게 막을지는 준비하지 않은 것 같다"고 꼬집었다.

 

수구경기는 수영장 안에서 치열하게 경기 진행 중 거친 몸싸움이 자주 일어나 선수들의 수영복이 찢어지는 경우가 적지 않다. 그 때문에 방송 사고 가능성도 높은 편이다. 이를 대비하기 위해 주요 생중계 이벤트에 적용하는 '딜레이 방송'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