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우리은행, 6년째 은행간 외환시장 우수기관 선정

최성해 기자 | 기사입력 2022/09/27 [10:28]

중국우리은행, 6년째 은행간 외환시장 우수기관 선정

최성해 기자 | 입력 : 2022/09/27 [10:28]

▲ (사진=우리은행)  © 팝콘뉴스



(팝콘뉴스=최성해 기자)우리은행(은행장 이원덕)은 중국 현지법인(중국우리은행)이 중국인민은행 산하 외환거래센터(CFETS, China Foreign Exchange Trade System)에서 주관한 ‘2021년 은행간 외환시장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CFETS에서는 중국 내 은행간 외환시장의 건전한 발전을 장려하기 위해 총 757개 회원사를 대상으로 매년 우수기관을 심사해 발표하고 있다. 중국우리은행은 ‘원/위안 직거래 우수 시장조성자’부문에서 6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시장조성자’는 인민은행으로부터 은행간 시장의 환율고시 권한을 부여받아 시장 유동성 공급을 수행하는 은행을 말한다. 중국내 원/위안 직거래시장은 2016년 개설되어 현재 15개 은행이 시장조성자 자격을 보유 중이며, 중국우리은행은 은행간 네트워크를 활용한 적극적인 마케팅으로 9억불 이상 거래량을 차지하며 해당 시장의 M/S 38%를 점유하고 있다.

 

중국우리은행은 2007년 법인 설립 후 북경•상해•천진•소주•심천 등 중국 주요 지역 총 22개의 네트워크에서 600여명의 직원이 근무 중으로, 최근 중국 전자상거래 업계 2위인 ‘징동’과의 업무제휴를 통해 플랫폼 기반 개인고객 비대면 대출상품을 출시하는 등 현지화 영업기반을 확대하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수상은 경쟁이 치열한 중국내 외환시장에서 한국계 은행의 위상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당행의 강점을 살린 영업기회 발굴과 디지털 기반 사업 확대 등을 통해 현지화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팝콘뉴스]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