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독사 예방 시범사업 8월부터...청년·중장년도 지원

9개 시도 39개 시군구 참여

권현정 기자 | 기사입력 2022/07/29 [17:00]

고독사 예방 시범사업 8월부터...청년·중장년도 지원

9개 시도 39개 시군구 참여

권현정 기자 | 입력 : 2022/07/29 [17:00]

▲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동 일대 어려운 이웃을 동주민센터에서 알리기 위해 설치된 '사람사이 우체통'(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권현정 기자) 정부가 고독사 예방 시범사업을 시행하면서, 대상자를 기존 노인 중심에서 청년·중장년 1인가구까지 확대한다.

 

29일 보건복지부는 고독사 예방 시범사업 대상지로 9개 시도를 선정해 오는 8월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고독사 예방 사업은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 각각 추진 중이었으나 중앙 정부 차원에서 사업 추진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범사업은 서울특별시, 부산광역시, 대구광역시, 울산광역시, 경기도, 강원도, 충북도, 전북도, 경북도 등 9개 시·도와 해당 시·도 내 39개 시·군·구에서 시행한다.

 

시범사업 지역은 복지사각지대 발굴시스템, 1인가구 명단 등을 통해 고독사 위험이 있는 사람을 발굴하고, 지역 여건과 특성에 따라 ▲안부 확인 ▲생활 지원 ▲심리·정신 지원 ▲사전·사후 관리 중심형 중 하나 이상의 사업모델을 적용해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시범사업 대상자는 노인, 청년, 중장년 1인가구다.

 

한편, 국내 1인가구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2018년 584만 9000가구 규모였던 1인가구는 2021년 716만 6000가구까지 늘었다. 무연고 사망자도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무연고 사망 추정 인원은 3159명으로, 2017년 2008명보다 57% 가까이 증가했다. [팝콘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