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지방선거에서 '청년'은 얼마나 호명되고 있을까

'청년', '여성', '기후위기' 키워드 중심으로 보는 지방선거 공약

권현정 기자 | 기사입력 2022/05/31 [17:35]

이번 지방선거에서 '청년'은 얼마나 호명되고 있을까

'청년', '여성', '기후위기' 키워드 중심으로 보는 지방선거 공약

권현정 기자 | 입력 : 2022/05/31 [17:35]

▲ 지난 10월 정부가 지정한 인구감소지역 89곳이 표시된 지도(사진=뉴시스)     ©팝콘뉴스

 

(팝콘뉴스=권현정 기자) 직전 대선에서 빠지지 않고 호명됐던 '청년'. 지방선거에서는 얼마나, 어떻게 호명되고 있을까. 인구가 가장 많은 광역시 3곳, 지역소멸 위기 4개 도의 장·지사에 출마한 후보자의 공약을 살폈다.

 

■ 국힘, 정당정책 '청년' 언급 빠져...민주당 '여성', 정의당 '기후' 언급 多

 

우선, 선관위 홈페이지를 통해 이번 지방선거 정책을 제출한 12개 당의 정당정책에서 '청년', '여성청년', '기후위기'가 언급된 사례를 찾았다.

 

우선, '청년' 혹은 '여성 청년'을 정책 대상으로 직접 호명한 경우는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기본소득당, 노동당, 진보당 4개 당으로 확인된다. 국민의힘은 청년 혹은 여성 청년 대상 정책을 별도로 제시하지 않고 있다.

 

'기후위기 대응'은 민주당, 국민의힘, 정의당, 기본소득당, 노동당, 녹색당, 진보당 등 7개 당 정책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다만, 국민의힘의 경우 '원전산업 강화를 통한 탄소중립 추진'을 추진 중으로, 방향을 달리하고 있다.

 

각 지역 출마자 공약에서도 소속 정당 기조는 이어지는 모습이다. 

 

2021년 6월 기준 광역시 단위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부산광역시, 인천광역시, 대구광역시의 시장 선거 출마자 5대 공약을 살펴보면, '청년'은 민주당 후보 공약에서 2회, 국민의힘 공약에서 1회 언급됐고, '여성 청년'은 민주당 3회, 국민의힘에서 1회 언급됐다. '기후위기'는 민주당 공약에서 1회, 정의당 공약에서 3회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 소속 변성완 부산시장 후보·박남춘 인천시장 후보·서재헌 대구시장 후보 3명의 5대 공약에서는 청년·성평등·기후위기 키워드가 관련 정책에서 직접 노출되는 경우가 많았다.

 

변 후보는 '5급 이상 공무원 여성 비율 확대 및 부산형 청년기초자산제 도입', 박 후보는 '인천 에너지공사 설립 및 여성 안심주택', 서 후보는 '여성 일자리 창출 및 청년복합지구 조성' 공약을 공약집에서 적시하고 있다.

 

국민의힘 소속 출마자의 경우,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의 공약(청년 해외진출기지 구축·여성취업 확대)에서 청년·여성이 적시됐다.

 

정의당 김영진 부산시장 후보, 이정미 인천시장 후보, 한민정 대구시장 후보 공약에서는 '기후위기' 혹은 '기후정의' 키워드가 적시됐다. 또, 김영진 후보 '노정교섭 정례화', 한민정 후보 '산업재해·저임금 노동 없는 대구' 등 '노동' 키워드 역시 확인할 수 있다.

 

■ 인구감소지역 4개 도, '일자리 창출' 중심 공약...'성별임금격차 해소' 등도

 

지난해 말 인구감소지역으로 확인된 시군구가 10곳 이상이었던 ▲경북(16개) ▲전남(16개) ▲강원(12개) ▲경남(11개) 4개 도에서 도지사로 출마한 후보들의 5대 공약 역시 '청년', '여성청년', '기후위기' 3개 키워드를 중심으로 살폈다.

 

'청년'을 직접 호명한 후보는 임미애 민주당 경북도지사 후보, 민점기 진보당 전남도지사 후보, 여영국 정의당 경남도지사 후보 등 3명으로 확인됐다.

 

다만, 맥락은 서로 달랐다. 임 후보는 지역 상생 일자리 창출을 공약하면서, 민 후보는 청년을 정책 대상으로 짚으면서, 여 후보는 도민의 주거권 보장 공약을 밝히면서 '청년'을 언급했다.

 

'여성 청년'을 별도 정책 대상으로 호명한 경우는 이광재 민주당 강원도지사 후보, 여영국 정의당 경남도지사 후보 등 2명의 공약에서 확인됐다.

 

이 후보는 '차세대 여성인재 발굴을 위한 아카데미 운영'을, 여 후보는 '성별임금격차 해소 로드맵 시행, 권력형 성범죄 대응체계 강화, 도지사 직속 젠더담당관 설치 등을 제시하고 있다.

 

'기후위기 해소'를 5대 공약 중 하나로 언급한 후보는 임미애 민주당 경북도지사 후보, 민점기 진보당 전남도지사 후보, 양문석 경남도지사 후보, 여영국 정의당 경남도지사 후보 등 4명으로 집계됐다.

 

'청년 이슈'를 겨냥하고 있지는 않지만, '산학협력'을 통한 전문인력 유치 및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하는 정책 역시 일부 후보에게서 확인할 수 있었다.

 

캠퍼스 내 기업 유치(이광재 더불어민주당 강원도지사 후보), 기업·산업 연계형 대학 교육과정 신설(이광재 후보, 김진태 국민의힘 강원도지사 후보, 이철우 국민의힘 경남도지사 후보), 연구시설 구축(김영록 민주당 전남도지사 후보) 등이다. 

 

한편, 오는 6월 1일 지방선거 관련 각 후보자의 공약 및 선거공보물은 선관위 홈페이지를 통해 선거가 끝나기 전까지 확인할 수 있다. [팝콘뉴스]

 
공약, 지방선거, 6월1일, 청년정책, 청년공약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