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취업자 7년 만 최대폭 증가...코로나19 고용 양극화 여전

청년층 연간 고용률(44.2%), 2005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

정찬혁 기자 | 기사입력 2022/01/12 [11:22]

지난해 취업자 7년 만 최대폭 증가...코로나19 고용 양극화 여전

청년층 연간 고용률(44.2%), 2005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

정찬혁 기자 | 입력 : 2022/01/12 [11:22]

▲ 공미숙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이 1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2021년 12월과 연간 고용동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정찬혁 기자) 2021년 12월 고용시장은 전년동월대비 취업자 수가 77.3만 명 늘어나 9개월 연속 50만 명 이상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정부는 주요 선진국과 비교해 고용충격이 적은 편이며, 캐나다, 네덜란드 등에 이어 코로나19 위기 이전 수준을 빠르게 회복한 국가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코로나19 피해 업종 취업자가 감소하는 등 여전히 고용시장 양극화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 2021년 12월 고용률 전연령 상승, 청년 취업자는 10개월 연속 증가

 

12일 통계청 및 관계부처는 '2021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을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2021년 12월 15세 이상 인구는 4520만 6천 명으로 29만 명 증가했으며, 이 중 경제활동인구는 2827만 8천 명으로 51만 7천 명 늘었다.

 

취업자는 2729만 8천 명으로 77만 3천 명 증가했으며, 실업자는 97만 9천 명으로 15만 6천 명 감소했다.

 

15~64세 고용률은 모든 연령계층에서 상승해 전년동월대비 2.0%P 상승했다. 실업률은 60세 이상에서 상승했으나, 20대, 30대 등에서 하락해 전년동월대비 0.6%P 하락했다.

 

업종별 고용 현황을 보면 제조업 고용은 2개월 연속, 서비스업은 10개월 연속 증가했다. 서비스업은 비대면 서비스, 보건복지업 중심으로 66만 명이 증가했다. 농림어업과 건설업도 취업자 증가세를 지속했다.

 

연령별로는 청년(15~29세)층 취업자 수가 3월 이후 10개월 연속 증가했다. 고용률은 상승하고 실업률·확장실업률은 하락했다.

 

▲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이 12일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제16차 고용위기 대응반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고용노동부)  © 팝콘뉴스


■ 2021년 취업자 36.9만 명 늘었지만...고용 양극화 여전

 

2021년 고용동향을 종합하면 2021년 취업자 수는 전년대비 36만 9천 명 증가했다. 고용률은 0.4%P 증가했고, 실업률은 0.3%P 하락했다.

 

공미숙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2021년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취업자 감소가 컸던 2020년의 기저효과와 비대면·디지털 전환 등 산업구조 변화, 수출 호조 등으로 고용 회복세가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큰 폭의 인구 감소에도 불구하고 청년층 취업자 수가 크게 증가했으며, 고용률(45.5%, 계절조정)은 2005년 3월 이후, 연간 고용률(44.2%)은 2005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기업의 양질 일자리 창출과 '청년희망 ON 프로젝트', 'K-디지털 트레이닝' 등 정책 지원으로 비대면·디지털 전환 관련 서비스·제조업 상용직 중심으로 증가했다는 분석이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인한 양극화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층 취업자(11.5만 명↑)는 늘었지만, 경제 허리 역할을 하는 30대, 40대 취업자는 각각 10만 7천명, 3만 5천 명 줄었다. 

 

서비스업은 29만 2천 명, 농림·건설업은 1만 3천 명 증가한 반면,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숙박 및 음식점업 취업자 수는 4만 7천 명(2.2%), 도매 및 소매업 취업자 수는 15만 명(4.3%) 감소했다.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은 이날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에서 주재한 제16차 고용위기대응반 회의에서 "30∼40대는 고용률이 증가하고 있지만 다른 연령대에 비해 회복속도가 느리다"며 "특히 30∼40대 여성은 코로나19에 따른 돌봄 부담으로 경력단절을 더 많이 겪고 있다"고 말했다.

 

안 장관은 "노동자와 기업, 정부가 고용안정을 위해 함께 노력한 결과로 지난해 1월을 저점으로 취업자 수가 계속 회복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인한 대전환의 시기에 노동시장에서 소외되는 사람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통계청, 고용시장, 취업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