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bhc치킨, 육계 인상 값 '60억 원' 본사 전액 부담

인상분 지원 및 물량 확보에 적극 나서

편슬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2/17 [10:57]

bhc치킨, 육계 인상 값 '60억 원' 본사 전액 부담

인상분 지원 및 물량 확보에 적극 나서

편슬기 기자 | 입력 : 2021/02/17 [10:57]

▲ bhc가 조류독감으로 인해 육계 오른 가격 인상분을 지원에 나섰다.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bhc치킨이 고병원성조류인플루엔자(AI)로 인상된 육계 매입비의 60억 원 전액을 부담한다.

 

bhc치킨은 지난해 연말부터 육계 시세 상승으로 매입비가 점차 인상을 거듭했지만 가맹점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기 위해 인상분을 반영하지 않고 기존 공급가 납품을 유지 중이다.

 

이러한 공급가 유지를 통해 본사가 가맹점을 간접적으로 지원한 규모는 지난 1월 한 달 동안 20억 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bhc치킨은 현재 육계 시세가 안정화되지 않고 있어 3월까지는 공급가 유지 정책을 시행하기로 했다. 이에 따른 지원 규모는 60억 원 정도로 예상된다.

 

bhc치킨은 이번 육계 공급가 유지 정책으로 가맹점의 추가 부담을 없애 AI 위기 극복에 긍정적으로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연말부터 치킨업계는 AI 확산과 부분육 메뉴 인기에 따른 날개, 다리 등 부분육 수급이 원활하지 않아 가격 상승과 함께 물량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bhc치킨은 가맹점에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물량 확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한편 bhc치킨은 지난해부터 가맹점 중 시설이 낙후되었거나 매장 이전 등 지원이 필요한 가맹점을 대상으로 100억 원 규모의 상생 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번 공급가 유지 정책 시행으로 변함없는 가맹점과의 상생경영을 이어 나가고 있다.

 

bhc치킨 관계자는 "AI 확산과 부분육 수급 불균형 등으로 육계 가격이 인상되었지만 인상 요인을 본사가 부담해 실질적으로 치킨 가격 상승 요인을 사전에 차단하는 효과를 가져왔다"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앞으로도 가맹점과 고객이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 개발에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bhc, 조류독감, 육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