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LG전자, 콩고민주공화국서 'LG희망학교' 운영

초등학교 세 곳에 휴대용 보조 배터리 충전 친환경 태양광 충전시스템 설치

배태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1/28 [14:50]

LG전자, 콩고민주공화국서 'LG희망학교' 운영

초등학교 세 곳에 휴대용 보조 배터리 충전 친환경 태양광 충전시스템 설치

배태호 기자 | 입력 : 2021/01/28 [14:50]

▲ 아프리카 콩고민주공화국 동부지역에 있는 고마시(市) 프라하(Furaha) 초등학교 학생들이 LG전자가 설치한 친환경 태양광 보조배터리 충전시스템 '솔라카우' 앞에서 시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LG전자)  © 팝콘뉴스


(팝콘뉴스=배태호 기자) LG전자(대표 권봉석 배두용)가 아프리카 콩고민주공화국 동부 고마시(市)에 있는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최근 교육환경을 개선하고 전기 공급을 도와주는 'LG 희망학교(LG Hope School)' 프로젝트를 시작했다고 28일 밝혔다.

 

해외 지역 취약계층 아동의 교육환경 개선을 통해 더 나은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추진하는 'LG 희망학교'는 지난 2012년 케냐를 시작으로 콩코민주공화국 등에서 운영되고 있다.

 

콩고민주공화국은 전기 공급이 원활하지 못하고 전기료도 전체 소득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는 이러한 상황을 고려해 초등학교 3곳에 휴대용 보조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친환경 태양광 충전시스템 '솔라카우(Solar Cow)'를 설치했다. 

 

아이들은 학교에서 수업을 듣는 동안 솔라카우를 이용해 휴대용 보조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다. 

 

충전된 배터리는 각 가정에서 휴대폰을 충전하거나 전등을 켜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사용된다. 

 

LG전자는 아이들이 학교에 오면 전기를 충전하고 집에서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솔라카우 설치 이후에 등교하는 학생이 많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는 이처럼 친환경 에너지를 활용해 전기를 공급하고 교육환경을 개선하는 것은 LG전자가 추구하는 '탄소 중립 및 순환경제 실현', '더 나은 사회 구현' 등 지속가능경영의 지향점과 맞닿아 있다고 설명했다.

 

LG전자 대외협력담당 윤대식 전무는 "혁신적인 기술을 활용해 도움이 필요한 지역사회의 취약계층이 조금이나마 더 나은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사회적 책임을 지속 실천할 것"라고 말했다. 

 

솔라카우는 LG전자와 LG화학이 사회적경제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돕기 위해 만든 통합지원 플랫폼 'LG소셜캠퍼스'로부터 금융, 컨설팅 등을 지원받고 있는 국내 스타트업 '요크'가 개발했다.

 

 
LG전자, 권봉석, 배두용, LG희망학교, 사회공헌, CSI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