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삼성전자, 국회 출입 관련 자체 감사 실시..."관련자 전원 징계"

"해당 임원, 2015년 입사 뒤 최근까지 기사 직접 작성해 올린 것 확인"

배태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16:56]

삼성전자, 국회 출입 관련 자체 감사 실시..."관련자 전원 징계"

"해당 임원, 2015년 입사 뒤 최근까지 기사 직접 작성해 올린 것 확인"

배태호 기자 | 입력 : 2020/10/13 [16:56]

▲ 지난 1월 김현석(좌), 김기남 (중앙), 고동진(우) 삼성전자 사장단이 준법실천 서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 팝콘뉴스


(팝콘뉴스=배태호 기자) 삼성전자가 최근 논란이 된 자사 임원의 국회 기자증 편법 발급 사건에 대해 자체 특별 감사를 실시했다. 삼성전자는 해당 임원 외에도 추가로 국회 출입증 편법 활용 사례가 적발됐다며, 관계자 전원을 징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13일 입장문을 통해 최근 논란과 관련해 국회를 출입한 적이 있는 임직원 대상으로 지난 9일과 10일 이틀에 걸쳐 특별 감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자체 특별 감사 결과 삼성전자는 논란을 일으킨 임원은 (현 국민의힘 전신인 새누리당) 당직자로 재직 중이던 2013년 가족 명의로 인터넷 언론사를 설립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 삼성전자 대관업무 담당 임원(상무)가 지난 총선 기간 작성한 기사 리스트 (사진=해당 인터넷신문 블로그 화면 캡쳐)  © 팝콘뉴스

이와 함께 해당 임원은 새누리당에서 당직자 생활을 마치고 지난 2015년 삼성에 입사했고, 입사 이후에도 최근까지도 기사를 직접 작성해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고 덧붙였다.

 

류호정 정의당 국회의원이 삼성 임원의 기자출입증 발급을 통한 편법 출입에 대한 기자회견 뒤, 팝콘뉴스가 추가 취재를 통해 해당 임원이 선거 관련 기사를 최근까지 썼다는 보도에 대해 삼성전자가 공식 인정한 것이다.

 

삼성전자는 "해당 임원이 1년 단위 계약직이라 언제 퇴직할지 몰랐고, 또한 무보수였기 때문에 회사에 알릴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고 말하며 사건의 발단을 설명했다.

 

아울러 해당 언론사 소재지와 관련해서는 설립 당시 가족 거주지로 등록했으며, 지난 2017년부터 1년간은 여의도 소재 상가를 임차해 사용했지만, 계약 기간 종료 이후에도 (주소를) 변경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해당 인터넷 언론사의 존재를 전혀 몰랐으며, 광고 등 어떤 명목의 지원도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여기에 이번 감사를 통해 한 국회의원실 설명 요청을 받은 임직원 2명이 다른 직원이 발급받은 출입증을 이용해 의원실 두 곳을 방문한 사실이 추가로 있었다고 덧붙였다.

 

추가로 적발된 임직원은 출입증 신청 마감 시간이 임박해 출입 절차를 제대로 이행하기 어려웠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는데, 삼성전자는 이 역시 명백한 절차 위반이라며, 책임자를 포함한 관련자 전원을 징계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데 대해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제반 프로세스를 철저히 점검하고, 준수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 이재용,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 국회, 기자, 출입증, 류호정, 정의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