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대학가 월세, 대학생들은 '30~40만 원' 적당...실제로는 평균 49만 원

보증금 천만 원 신축 대학가 풀옵션 원룸 적정 월세 차이...19만 원

편슬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9/15 [11:47]

대학가 월세, 대학생들은 '30~40만 원' 적당...실제로는 평균 49만 원

보증금 천만 원 신축 대학가 풀옵션 원룸 적정 월세 차이...19만 원

편슬기 기자 | 입력 : 2020/09/15 [11:47]

▲ 설문조사 결과 대학생 2명 중 1명은 서울 원룸 월세의 적정 가격이 30~40만 원이라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다방).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이 2학기 개강 시즌에 맞춰 지난 8월 21일부터 14일간 대학생 2,787명을 대상으로 2학기 자취 계획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대학생 2명 중 1명은 통학 거리, 자기 계발 등의 이유로 2학기에도 자취를 하는 것으로 답변했으며 설문조사 결과, 대부분의 대학생이 생각하는 서울 원룸 적정 월세와 실제 월세는 약 19만 원 정도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대학가 원룸(보증금 1천만 원, 신축, 풀옵션 기준) 적정 월세를 묻는 문항에 대학생 절반이 ▲30만 원 이상~40만 원 미만(49.4%)이 적당하다고 답변했다.

 

이어 ▲30만 원 미만(26.4%) ▲40만 원 이상~50만 원 미만(18.5%) ▲50만 원 이상~60만 원 미만(4.8%) 순으로 조사됐다.

 

다방이 지난 8월 발표한 임대시세리포트에 따르면 서울시 평균 원룸 월세는 49만 원으로 대학생들이 생각하는 적정 월세와 최대 19만 원가량 차이 났다.

 

서울 주요 대학가의 평균 월세를 살펴보면 건국대 46만 원, 고려대 42만 원, 연세대 48만 원, 홍익대 48만 원 등 대학생들이 생각하는 적정 월세를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아울러 2학기 자취 계획에 대한 질문에서는 전체의 53.9%가 자취한다고 응답했으며 이유로는 ▲집이 학교와 멀어서(45%)가 가장 많았고 ▲자유로운 생활을 위해(20.3%) ▲자기계발 시간을 늘리기 위해(18.2%) 등을 꼽았다.

 

반면, ‘자취하지 않는다’고 답한 학생은 ▲온라인 개강 확대로 인해(32.1%) ▲경제적 부담이 커서(26.4%) ▲집이 학교와 가까워서(14.1%) 등을 이유로 들었다.

 

집주인에게 하고 싶은 말을 써달라는 주관식 질문에는 '월세 올리지 마세요', '월세가 비싸요', '관리비 깎아주세요' 등 월세 및 관리비 인하를 요구하는 답변이 대다수를 차지해 대학생들이  주거비를 부담스러워한다는 것을 시사했다.

 

이 밖에도 '필요한 일 있으면 연락할 테니 간섭하지 말아달라'는 답변이 눈에 띄게 많았으며 '고장 난 곳들은 빨리 수리해 주세요', '전세 대출할 수 있게 해주세요'. '보안 시설이 필요해요' 등의 답변도 이어졌다.

 

부동산 앱 다방 관계자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재확산으로 대부분의 학교가 온라인 개강을 했지만 졸업, 취업 준비와 같은 이유로 도서관이나 학원 등을 이용해야 하는 학생들은 2학기에도 방을 구하는 것으로 보인다"라며 "대학생이 생각하는 적정 월세와 실제 월세가 큰 차이를 보이는 등 대학생들의 주거비 부담이 상당한 것으로 드러났다"라고 말했다.

 
다방, 원룸, 월세, 전세, 대학생, 자취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