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코로나19 확산 수도권 병상 '빨간불'...기업 지원 줄이어

LG그룹 이어 SK그룹도 자사 시설 일부 생활치료센터로 제공

배태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8/28 [14:48]

코로나19 확산 수도권 병상 '빨간불'...기업 지원 줄이어

LG그룹 이어 SK그룹도 자사 시설 일부 생활치료센터로 제공

배태호 기자 | 입력 : 2020/08/28 [14:48]

▲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SK그룹)  © 팝콘뉴스


(팝콘뉴스=배태호 기자)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생활치료병상 마련에 비상이 걸렸다. 이에 기업들이 자체 연수원을 병실로 내어놓는 등 코로나19 치료와 확산 예방을 위해 팔을 걷어붙이고 있다.

 

SK그룹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수도권 병상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28일부터 그룹 내 연수원 4곳의 총 321실 규모 생활치료센터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대상 시설은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그룹 연수원인 SK아카데미와 경기도 이천에 있는 SK텔레콤 인재개발원, 인천과 경기도 안성에 있는 SK무의연수원과 SK브로드밴드 인재개발원 등 모두 4곳이다. 

 

해당 시설은 행안부와 지자체 등과 협의해 무증상 및 경증환자 수용 시설로 활용될 예정이다.

 

SK그룹 관계자는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피해 최소화를 위해 그룹 연수원 시설을 제공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앞서 SK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했던 지난 3월에도 SK텔레콤 인재개발원과 SK무의연수원 내 총 174실을 해외 입국자를 위한 임시 생활시설로 제공한 바 있다.

 

한편 SK그룹은 지난 2월 코로나19 관련 54억 원 규모의 성금을 기부하고, 대구·경북지역 어린이 1,500여 명에게 도시락을 제공하는 등 안전망 구축에도 힘을 썼다. 

 

또, 혈액 부족 문제를 도우려고 지난 5~7월 SK 계열사 및 관계자 구성원 1,600여 명이 동참해 헌혈 릴레이 운동을 진행하기도 했다. 

▲ 경기도 이천시에 위치한 LG그룹 연수원 'LG 인화원' (사진=LG그룹)  © 팝콘뉴스

 

LG그룹 역시 수도권 지역 병상 부족 사태 해결을 위해 힘을 보탰다.

 

LG는 경기도 이천시 소재 그룹 연수원 'LG 인화원'을 무증상 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한다.

 

LG그룹 역시 상반기 코로나19 확산 시기 그룹 계열사 시설을 생활치료센터로 운영한 바 있다. LG디스플레이 기숙사 등 경북 지역 시설은 지난 3월부터 약 45일간 생활치료센터로 운영되며, 약 400명의 환자가 이곳에서 머물며 치료를 받았다. 

 
SK, 최태원, LG, 구광모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