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중국하나은행, 빅데이터 기반 ‘디지털 모바일 대출’ 출시

빅데이터 신용평가에 활용…손님 기반 확대에 기여

편슬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8/11 [15:30]

중국하나은행, 빅데이터 기반 ‘디지털 모바일 대출’ 출시

빅데이터 신용평가에 활용…손님 기반 확대에 기여

편슬기 기자 | 입력 : 2020/08/11 [15:30]

▲ 하나은행의 중국 현지법인이 여행플랫폼 씨트립과 제휴를 맺고 디지털 모바일 대출 서비스를 실시한다(사진=하나은행).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하나은행의 중국 현지법인 하나은행 중국유한공사(은행장 임영호)는 온라인 여행플랫폼인 ‘씨트립’과 제휴를 통해 디지털 모바일 대출 ‘지에취화’를 출시했다.

 

중국 최대이자 세계 2위 규모의 씨트립과 중국 내 외자은행 최초로 제휴를 맺고 씨트립의 모바일 플랫폼을 사용하는 개인 손님을 대상으로 신용카드와 유사한 소액, 단기 소비금융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호텔, 비행기 예약 등 여행 관련 소비 패턴을 기반으로 하는 씨트립의 빅데이터를 신용평가에 활용해 리스크 관리 및 디지털 손님 기반 확대에 기여한 점이 특징이다.

 

대출 방법은 씨트립 플랫폼의 모바일 대출 신청 화면에서 ▲신청 ▲본인 대출 가능 한도 확인 ▲대출금액 및 기한 설정 ▲확인 과정 등 몇 번의 클릭만 거치면 실시간으로 본인 계좌에 입금된다.

 

대출한도는 신용도에 따라 2천 위안에서 최고 15만 위안이며 금리는 연 10%에서 연 24% 수준으로 최대 1년 이내 중도상환수수료 없이 언제든 자유롭게 상환 및 출금 가능하다.

 

중국하나은행 임영호 은행장은 “각종 디지털 플랫폼을 통한 손님 접점 확대는 애프터코로나시대에 선택이 아닌 필수 생존 기반이 되었고 중국은 10억 명의 모바일 이용자 및 알리바바 디지털 플랫폼 등 세계 최고 수준의 디지털 생태계를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씨트립과의 업무 추가 개발 및 중국대표 ICT 플랫폼과의 적극적인 업무 제휴를 통해 하나금융그룹의 글로벌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중국하나은행은 지난해 알리바바 ‘앤트과기(구 앤트파이낸셜)’와 제휴해 모바일 대출상품 ‘마이지에베이’를 출시한 바 있으며 출시 1년 만에 잔액 20억 위안(원화 3,400억 원), 누적 취급액 기준 77억 4천만 위안(원화 1조 3,000억 원)을 달성했다.

 
중국하나은행, 씨트립, 대출, 포스트코로나, 임영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