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건강관리-보험관리 한 번에"... 교보생명, 고객 서비스 앱 'Kare' 출시

건강증진 및 간편 보험금 청구 서비스 등 제공

권현정 기자 | 기사입력 2020/08/10 [11:34]

"건강관리-보험관리 한 번에"... 교보생명, 고객 서비스 앱 'Kare' 출시

건강증진 및 간편 보험금 청구 서비스 등 제공

권현정 기자 | 입력 : 2020/08/10 [11:34]

▲ (사진=교보생명)     ©팝콘뉴스

 

(팝콘뉴스=권현정 기자) 교보생명이 휴대전화 앱을 통해 건강관리-보험관리 통합 서비스를 선보인다.

 

 

교보생명은 새로운 통합 고객서비스 앱 ‘케어(Kare)’를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건강관리 서비스부터 간편 보험금청구 등 보험관리 서비스까지 한번에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Kare는 크게 ▲건강증진·건강예측 메뉴를 제공하는 ‘헬스케어’ ▲건강보장·보험금청구 메뉴를 포함한 ‘인슈어테크’ ▲게임 등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는 ‘Fun+’ 세 개 부문으로 구성된다.

 

‘건강증진’ 메뉴에서는 성별, 연령, 키, 몸무게 등 고객의 신체정보에 따라 목표걸음 수를 제시하는 등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목표 달성 시 발급된 축하 스탬프를 포인트로 전환해, 케어 앱에서 진행하는 다양한 이벤트에 사용할 수 있다.

 

‘건강예측’은 교보생명이 분당서울대병원과 공동 개발해 선보이는 서비스다. 알고리즘을 통해 건강상태, 심뇌혈관질환, 암, 치매 등 10여 개 질환의 위험도를 예측하고, 맞춤형 건강관리 방법을 제안한다. 교보생명은 해당 서비스를 향후 식단 및 만성질환 관리 등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고객이 최근 10년간 교보생명 헬스케어의원과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실시한 건강검진 데이터를 추적하는 기능도 넣었다. 앱은 이를 분석해 어떤 검진 수치가 위험한지, 변화 추이는 어떠한지 등을 사용자에게 리포트 형태로 제공한다.

 

‘건강보장’ 메뉴에서는 한국신용정보원 데이터를 조회해, 교보생명뿐만 아니라 타 보험사의 보장 내용까지 한 번에 조회할 수 있다.

 

보험청구 역시 해당 메뉴에서 가능하다. 사용자는 진단서 등 서류 출력 없이 사진촬영, 협력 병원의 진료 기록 조회 등을 통해 보험을 청구한다. 현재 교보생명과 협력한 병원은 40여 곳으로 교보생명은 향후 협력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Kare’는 고객의 니즈와 관심이 높은 서비스들로 구성됐다”며 “향후 다양한 핀테크 서비스를 발굴해 연동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케어 앱은 현재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만 다운로드할 수 있다.

 

앱에 대한 더 자세한 사항은 구글 플레이스토어 등의 앱 소개 페이지에서 확인가능 하다.

 
케어, 교보생명, 인슈어테크, 헬스테크, 보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