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웅열 전 코오롱 회장, '인보사 사태' 관련 구속 심사

"환자들께 할 말 없냐?" 질문에 "죄송하다"

배태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6/30 [10:54]

이웅열 전 코오롱 회장, '인보사 사태' 관련 구속 심사

"환자들께 할 말 없냐?" 질문에 "죄송하다"

배태호 기자 | 입력 : 2020/06/30 [10:54]

▲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30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했다 (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배태호 기자) 이른바 인보사 사태(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로 검찰 수사를 받아온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 구속 여부가 30일 결정된다.

 

서울중앙지법 김동현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30일 오전 9시 30분부터 이 전 회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열고 구속 여부를 심리 중이다.

 

오전 9시 10분쯤 법원에 출석한 이 전 회장은 "환자들에게 하실 말씀이 없냐"는 기자들 질문에 "죄송합니다"라는 말만 남기고 법정 안으로 들어갔다.

 

원래 이 전 회장의 영장실질심사는 전날인 29일 열릴 예정이었지만, 이 전 회장 요구로 하루 늦춰졌다.

 

인보사 사태는 코오롱 측이 인보사의 주성분을 허위로 표시해 식약처로부터 품목 허가를 받은 사건이다. 

 

또, 이 과정에서 코오롱 측은 허위자료를 근거로 인보사 개발업체인 코오롱티슈진을 코스닥에 상장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 등 모두 6명에 대해 약사법과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했다. 또, 검찰은 이 전 회장이 인보사 성분 허위표시와 이에 따른 상장 사건 등 인보사를 둘러싼 의혹의 최종 책임자로 판단, 지난 25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인보사, 인보사케이주, 코오롱, 코오롱티슈진, 코오롱생명과학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