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교보생명, 퇴직연금 자산관리 맡는다...생보사 중 최초

29일 근로복지공단과 업무협약 체결..."퇴직연금 시장 활성화 노력"

김제경 기자 | 기사입력 2020/06/30 [09:57]

교보생명, 퇴직연금 자산관리 맡는다...생보사 중 최초

29일 근로복지공단과 업무협약 체결..."퇴직연금 시장 활성화 노력"

김제경 기자 | 입력 : 2020/06/30 [09:57]

▲ 교보생명 윤열현 대표이사 사장(좌)와 강순희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우)이 퇴직연금 자산관리 업무협약 체결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교보생명)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제경 기자) 교보생명이 근로복지공단 퇴직연금 사업의 자산관리기관으로 선정됐다. 생명보험사 가운데 처음이다.

 

근로복지공단은 고용노동부 산하 공공기관인 근로복지공단은 30인 이하 사업장에 최적화된 퇴직연금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매년 퇴직연금 적립금이 크게 늘고 있는데, 지난해 말 기준 약 8만 개 단체, 38만 명의 가입자들로부터 2조 6천억 원의 적립금을 관리하고 있다.

 

근로복지공단은 장기적 관점에서 퇴직연금제도를 효과적으로 운영하고 적극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근 퇴직연금 자산관리사업자로 교보생명과 미래에셋대우를 선정했다. 

 

교보생명이 자산관리기관으로 선정됨에 따라 근로복지공단 퇴직연금 가입자들은 우수한 상품과 차별화된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 

 

교보생명은 앞으로 우수한 상품을 통해 퇴직연금 수익률 향상에 힘쓰고 노무・세무・투자 종합재무상담 서비스, 다윈서비스, 북모닝서비스 등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이다.

 

실제로 교보생명은 업계 최저 수준(0.2%)의 확정기여형(DC) 자산관리수수료를 적용하는 등 30인 이하 중소기업에 수수료를 낮춰 사업주의 재정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또한 고객 스타일에 맞는 상품 제공과 맞춤형 유지관리 서비스를 통해 높은 장기수익률을 시현하고 있다. 

 

윤열현 교보생명 사장은 “퇴직연금은 국민연금, 개인연금과 더불어 국민의 노후를 책임지는 3층 보장의 중요한 한 축”이라며, “근로복지공단 퇴직연금 가입자에게 우수한 상품을 제공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지원해 퇴직연금 시장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교보생명은 세계 3대 신용평가사인 무디스와 피치로부터 국내 보험사 최고 신용등급인 ‘A1’, ‘A+’ 등급을 획득하는 등 재무안정성과 수익성을 국제적으로도 인정 받고 있다. 

 
교보생명, 윤열현, 근로복지공단, 퇴직연금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