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실적개선, 재무구조 우수'...대림에너지, 신용등급 ↑

"해외 발전 상업 운전 도래 시 실적 한층 개선될 것"

김수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6/29 [10:50]

'실적개선, 재무구조 우수'...대림에너지, 신용등급 ↑

"해외 발전 상업 운전 도래 시 실적 한층 개선될 것"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0/06/29 [10:50]

▲ 대림에너지의 포천 복합화력발전소 (사진=대림에너지)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수진 기자) 한국신용평가는 최근 대림에너지 신용등급을 'A-'에서 'A'로 한단계 상향했다고 밝혔다. 한신평은 지난 2018년 4월 대림에너지에 대해 신용등급 'A-', 등급전망 '안정적'에서 2019년 5월 신용등급은 'A-' 유지, 등급전망은 '긍정적'으로 상향한 바 있다. 이후 1년여 만에 신용등급도 한 단계 오른 'A'로 지정하고, 등급전망도 '안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처럼 대림에너지의 신용등급과 등급전망이 꾸준히 상승할 수 있었던 것은 국내외 자회사의 실적 개선과 지주사로서의 우수한 재무구조 등이 고려된 것으로 분석된다.

 

대림에너지의 주력 자회사인 포천파워 및 포승그린파워의 실적과 영업현금흐름이 개선되며 재무안정성이 높아진 결과이다.

 

포천파워는 지난 2014년 상업 운전 뒤 국내 민자 발전 시장 침체로 부침을 겪었지만, 용량 요금 인상과 운영 비용 절감 노력 등으로 지난 2018년 당기순이익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또, 2019년에도당기순이익 277억 원을 기록하며 흑자 폭 증가라는 성과를 냈다.

 

포승그린파워는 바이오매스 연료를 이용한 열병합 발전소로, 2018년 상업 운전 개시 후 전력 판매 수익 뿐 아니라 집단에너지(지역난방) 사업과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판매 매출에 기반한 양호한 실적으로 보이고 있다.

 

이와 함께 해외 발전 프로젝트에서도 우수한 영업실적을 기록하고 있다는 점 역시 신용상승의 배경으로 꼽힌다.

 

대림에너지가 보유하고 있는 호주 밀머란 화력발전소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479억 원으로 전년도 240억 원보다 두 배 가까이 늘었다. 또, 2016년에 투자한 방글라데시 민자발전사업 역시 2019년 높은 수익률로 투자금 회수를 완료했다.

 

아울러 한국신용평가는 대림에너지가 중간 지주사로서 우수한 재무구조를 보유하고 있다는 점에 대해서도 높은 점수를 줬다. 대림에너지는 2020년 3월말 기준 부채비율과 차입금의존도가 각각 37.6%와 26.1%로서 동종 업계 대비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대림에너지 관계자는 "대림에너지는 대림그룹 내 발전부문 디벨로퍼로서 2013년 12월 설립된 이후 7개국, 13개 발전사업을 개발, 투자하면서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하며, "현재 건설 중인 미국 나일스 복합화력발전, 요르단 풍력발전, 칠레 태양광발전, 방글라데시 중유발전 등의 상업 운전이 도래하면 실적은 더욱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림에너지, 신용등급, 상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