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노사 힘 모아 비상경영 돌파" 포스코건설, 임금 조정 회사에 위임

경영 목표 달성 및 조직 활력 제고 등 공동 실천 결의문 채택

배태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6/25 [16:30]

"노사 힘 모아 비상경영 돌파" 포스코건설, 임금 조정 회사에 위임

경영 목표 달성 및 조직 활력 제고 등 공동 실천 결의문 채택

배태호 기자 | 입력 : 2020/06/25 [16:30]

▲ 포스코건설 노사가 정기 노경협의회를 통해 2020년 임금 조정을 회사에 위임하는 등 비상경영 극복을 위한 조치에 나서기로 뜻을 모았다 (사진=포스코건설)  © 팝콘뉴스

 

(팝콘뉴스=배태호 기자) 포스코건설 노사가 코로나19로 인한 비상경영 돌파를 위해 상생과 고통 분담에 나서기로 뜻을 모았다.

 

포스코건설(대표 한성희)은 비상경영하에 노사가 힘을 합쳐 올해 경영목표를 성공적으로 달성할 수 있도록 25일 정기 노경협의회에서 2020년 임금 조정을 회사에 위임한다고 밝혔다.

 

포스코건설 노사가 의기투합하게 된 것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환경이 위축되고 있는 데다 100년 기업으로 지속 성장해 나가기 위해서는 특단의 노력이 필요하다는데 노사 모두 공감했기 때문이다.

 

이를 따라 포스코건설 임직원은 공동 실천 결의문을 채택해 노사가 힘을 모아 위기를 기회로 반전하자고 다짐했다.

 

포스코건설 노사가 이날 채택한 노사 공동 결의식 주요 내용은 '비상경영 하의 경영 목표 달성'과 '조직 활력 제고', '기업시민실천 활동' 등 3대 테마로 이뤄졌다.

 

이에 따라 포스코건설 노사는 올해 경영목표 달성을 위해서 업무 몰입 분위기를 조성하고 영업·수주 부서뿐 아니라 전 임직원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수주 목표를 이루겠다고 결의했다.

 

또, 조직 활력 제고를 위해 임직원 상호 간 노고와 헌신에 감사하는 조직문화를 정착하고, 각자 전문역량을 개발해 경영성과 창출에 기여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춰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기업시민 경영이념은 지속 가능한 기업이 되기 위한 시대적 과제임을 인식하고 업무와 일상에서 1인 1 기업시민 과제 실천, 우수사례 발굴 및 포상 등을 통해 향후 기업시민 실천 활동을 더욱더 활성화하기로 했다. 

 

포스코건설 노경협의회 김윤중 대표는 "노사가 함께 힘을 모아 슬기롭게 국내외 어려운 경영 여건을 극복해야 할 시기인 만큼 노사 공동 실천 활동에 힘을 보태고, 자랑스러운 노사문화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포스코건설, 한성희, 비상경영, 노사협의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