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국은행, 기준 금리 인하...지난 3월 이어 두 달 만에 추가 인하

한은, 기준금리 0.75%에서 0.5%로 0.25%P 낮춰

배태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5/28 [11:02]

한국은행, 기준 금리 인하...지난 3월 이어 두 달 만에 추가 인하

한은, 기준금리 0.75%에서 0.5%로 0.25%P 낮춰

배태호 기자 | 입력 : 2020/05/28 [11:02]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배태호 기자) 한국은행이 금리를 또 한 번 낮췄다. 지난 3월 사상 처음 0% 기준금리 시대를 연 지 두 달 만이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현재 연 0.75%인 기준금리를 0.5%로 0.25%P 낮춘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3월 16일 1.25%에서 0.75%로 0.5%P를 인하한 데 이어 또다시 금리를 내린 것이다.

 

이처럼 계속되는 금리 인하는 코로나19로 인해 미국과 중국 등 주요국 성장률 추락 등에 따른 경제적 여파가 심각한 상황 탓으로 풀이된다.

 

또 대외 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가 수출에서 적지 않은 영향을 받아 내수 시장 위축과 함께 이중고를 겪으면서 금리 인하를 단행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금통위가 추가 금리 인하를 단행하면서, 시장에서는 경제성장률 역시 낮출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국은행은 이달 중 수정경제 전망을 발표 예정인데, 1%를 밑도는 0%대 전망치까지 나올 것으로 시장에서는 내다보고 있다.

 

한편, 우리나라 경제 성장률에 대해 한국개발연구원(KDI)은 -1.6%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전망한 바 있고, 한국경제연구원은 이보다 너 낮은 -2.3%를 예측한 바 있다. 

 

또, 국제통화기금(IMF) 역시 한국의 올해 GDP 성장률을 -1.2%로 예상한 바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한은, 금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