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故 구본무 회장 타계 2주기...LG그룹, 온라인으로 추모

"복잡한 격신 멀리하고, 소탈했던 고인 뜻 기려"

배태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5/20 [10:33]

故 구본무 회장 타계 2주기...LG그룹, 온라인으로 추모

"복잡한 격신 멀리하고, 소탈했던 고인 뜻 기려"

배태호 기자 | 입력 : 2020/05/20 [10:33]

▲ LG그룹은 故 구본무 회장 타계 2주기 추모식을 별도 행사없이 온라인을 통한 추모로 대신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2018년 5월 22일 치러진 固 구본무 회장 발인식 현장 (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배태호 기자) LG그룹(회장 구광모)은 故 구본무 회장 타계 2주기를 맞아 별도 추모 행사 없이 온라인을 통한 추도 영상 공유로 대신한다.

 

LG그룹은 20일 故 구본무 회장 별세 2주기는 회사 차원의 행사를 진행하지 않고, 고인의 경영활동이 담긴 영상물을 사내 인트라넷에 올려, 임직원이 시청하는 것으로 대신한다고 밝혔다.

 

온라인을 통한 추모 영상 공유로 간소화한 것에 대해 LG는 "생전에 과한 의전과 복잡한 격식을 멀리하고, 소탈했던 고인의 뜻을 기려 온라인으로 차분하고 간소하게 하는 추모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공유된 故 구 회장의 영상은 3분 분량으로, 1995년 취임 뒤 전자와 화학, 통신 서비스 핵심 사업군을 구축하고, 국내 최초로 지주회사체제로 전환한 LG그룹의 역사를 담고 있다.

 

또, 'LG Way' 선포 등 100년을 넘어 지속가능한 LG를 만들기 위한 고인의 리더십과 뚝심과 집념으로 세계 유일 대형 OLED 패널 생산 및 자동차용 전지를 글로벌 일등사업으로 일군 업적을 기린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LG의 'R&D 경영'과 함께 현 구광모 회장까지 이어지고 있는 LG의 핵심 신념인 '고객가치'를 강조하는 내용으로 꾸며졌다.

 

故 구본모 회장은 지난 1975년 LG화학에 입사해 1995년 그룹 경영권을 물려받고 회장으로 취임했다. 취임 당시 매출 30조 원대였던 LG그룹은 구본무 회장 시절 5배 넘게 매출이 성장하며, 매출액 160조 원, 자산 130조 원대 국내 재계 4위 그룹으로 성장했다.

 

故 구본무 회장은 故 구인회 LG 창업주의 손자이며, 故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의 장남으로 지난 2018년 5월 20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구본무, 구광모, LG, LG그룹, 추모제, 추모식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