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더 빠르게, 더 선명하게"...삼성전자, DLSR 수준 이미지센서 출시

'듀얼픽셀'·'테트라셀' 기술 동시 적용...초고속 자동초점 성능 갖춰

배태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5/19 [10:59]

"더 빠르게, 더 선명하게"...삼성전자, DLSR 수준 이미지센서 출시

'듀얼픽셀'·'테트라셀' 기술 동시 적용...초고속 자동초점 성능 갖춰

배태호 기자 | 입력 : 2020/05/19 [10:59]

▲ 삼성전자가 새롭게 출시한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GN1' (사진=삼성전자)  © 팝콘뉴스


(팝콘뉴스=배태호 기자) 삼성전자가 업계 최고 수준의 초고속 AF(Auto Focus, 자동초점) 기능으로 역동적인 장면도 빠르고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는 이미지센서를 출시했다.

 

DSLR 수준의 초고속 자동초점 기능을 지원하는 삼성전자 '아이소셀 GN1'은 1.2㎛(마이크로미터, 100만 분의 1m) 기반의 5천만 화소 모바일 이미지센서 신제품이다.

 

이미지센서는 카메라 렌즈로 들어오는 빛을 전기적 디지털 신호로 바꾸는 역할을 하는 반도체로 이미지센서 성능이 높을수록 더욱더 빠르고 선명하게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에 출시한 '아이소셀 GN1'에 '듀얼 픽셀(Dual Pixel)' 기술과 '테트라셀(Tetracell)' 기술을 처음으로 동시 적용했다.

 

일반적인 이미지센서에는 화소에 빛을 모으는 포토 다이오드가 하나만 탑재되어 있지만, '듀얼픽셀'은 하나의 화소에 두 개의 포토 다이오드가 집적되어 있다.

 

이를 통해 각각 다르게 인식한 빛의 좌우 위상차를 계산하고, 두 빛의 거리를 조절해 피사체에 초점을 빨리 맞출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 테트라셀은 삼성전자가 지난 2017년부터 출시하는 이미지센서에 적용한 자체 컬러필터 기술로, 어두운 환경에서는 4개의 픽셀이 결합해 하나의 픽셀처럼 빛을 받아들여 감도를 높이는 한편, 노이즈도 개선해 한층 밝고 선명하게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 삼성전자가 출시한 모바일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GN1' (사진=삼성전자)     ©팝콘뉴스

신제품은 사람이 양쪽 눈을 통해 피사체에 초점을 맞추는 것처럼, 각 화소에 좌우로 위치한 두 개의 포토 다이오드에서 검출된 이미지의 위상차를 계산해 피사체에 정확하고 빠르게 초점을 맞춘다. 

 

업계 최고 성능인 DLSR 수준의 '위상검출자동초점(Phase Detection Auto-Focus, PDAF)' 성능을 제공해 축구나 야구 등 스포츠와 같이 역동적인 장면을 찍을 때도 선명하게 이미지를 촬영할 수 있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아울러 각 화소에 두 개의 포토 다이오드가 있어 5천만 화소의 경우, 1억 개 포토 다이오드가 받아들이는 빛을 이용해 1억 화소 수준의 이미지를 출력할 수 있다는 것도 '아이소셀 GN1'의 특징이다.

 

또, 이 제품은 픽셀 면적이 1.2㎛로 비교적 큰 편이어서, 빛을 더 많이 받아들일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특히, 테트라셀 기술을 적용하면서 감도를 4배 높여, 1,250만 화소의 밝고 선명한 이미지 촬영도 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아이소셀 GN1'에 빛에 따라 자동으로 ISO 값을 조정하는 'Smart-ISO', 이미지 촬영 시 밝기와 명암을 자동으로 최적화하는 '실시간 HDR', '전자식 이미지 흔들림 보정(EIS)' 등 최신 이미지센서 기술도 함께 탑재했다.

 

박용인 삼성전자 시스템LSI 사업부 센서사업팀 박용인 부사장은 "'아이소셀 GN1'은 강화된 자동초점기능으로 어떤 환경에서도 밝고 선명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제품으로, 삼성전자는 지속적인 픽셀 기술 혁신으로 시장이 요구하는 차세대 고성능·다기능 이미지센터 개발을 선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달부터 신제품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GN1'을 양산하고 있다.

 

 
삼성전자,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 아이소셀, GN1, DLSR, 이미지센서, 반도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