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개학 4차 연기, 4월 9일부터 온라인 개학… 수능 연기 '현실화'

예정된 학사일정도 순차적으로 연기할 가능성 높아져

편슬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3/31 [09:31]

개학 4차 연기, 4월 9일부터 온라인 개학… 수능 연기 '현실화'

예정된 학사일정도 순차적으로 연기할 가능성 높아져

편슬기 기자 | 입력 : 2020/03/31 [09:31]

▲ 정세균 국무총리가 31일 전국 초ㆍ중ㆍ고교의 온라인 개학이 합리적이라는 입장을 밝혔다(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개학이 4월 9일로 연기되며 순차적 온라인 개학에 들어갈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늦춰진 학사 일정에 맞춰 대학수학능력시험도 연기될 가능성이 커졌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31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개학 일정에 대해 “혼란을 줄이기 위해 준비 상황 및 아이들의 수용도를 고려, 다음 주 중반인 4월 9일부터 순차적으로 개학하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또한 정 총리가 시험과 입시 일정도 이에 맞춰 조정될 것이라고 말해 고등학생 3학년 학생들이 걱정하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의 연기 가능성을 시사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 서울 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 회의에서 “연간 수업 일수와 입시 일정을 고려할 때 아이들의 학습권을 포기하고 무작정 개학을 연기하기는 쉽지 않아 대안으로 온라인 형태의 개학을 유력하게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국 초ㆍ중ㆍ고교 개학이 온라인 형태로 실시되는 것으로 가닥이 잡히면서 교육부는 학생들이 인터넷 강의 수강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인터넷과 단말기 보급에 나설 전망이다.

 

코로나19 확진자 수 증가세가 다소 수그러든 상태지만, 소규모 집단 감염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 아직 긴장의 끈을 놓기에는 이른 상황이다.

 

다만 무작정 개학 연기를 이어가는 것보단 학생들의 학습권을 보장하고 입시 등 교육행정의 혼란을 막기 위해 순차적 개학 및 온라인 수업이라는 절충안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 역시 초ㆍ중ㆍ고교 개학을 두고 일률적으로 온라인 개학을 할지. 순차적으로 개학을 할지에 대해 전날 밤늦게까지 고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부는 이날 현재 11월 19일로 예정된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시험일과 수시ㆍ정시모집 등 대입 일정 전반을 1∼2주 차례로 연기할지에 대해서도 발표할 전망이다.

 
개학 연기, 수능, 학사일정, 교육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