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코로나19 진단시약 수출 적극 지원"

공적 마스크 공급량 확대도 언급

배태호 기자 | 입력 : 2020/03/25 [14:21]

▲ 코로나19 진단 시약 긴급 사용 승인 기업 '씨젠'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배태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국내에서 개발하고 생산 중인 코로나19 진단 시약에 대해 "정부가 수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25일 밝혔다.

 

이날 오전 서울 송파구에 있는 코로나19 진단 시약 개발·생산업체 '씨젠'을 방문한 문 대통령은 "최근 민간 차원의 수출 상담과 함께 정부 차원의 진단 시약 공식 요청국이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전날인 2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로 코로나19 대책을 논의한 것을 언급하면서 "트럼프 대통령도 진단키트 등 방역 물품들을 긴급하게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방역과 경제 모두 글로벌 공조가 아주 절실해졌다"라고 말하고, 세계보건기구(WHO)가 한국을 코로나19 대응 모범 사례로 지목한 점을 들어 '우리 기업의 진단 역량이 글로벌 공조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신속한 검사가 확진자 생명을 구하는 일이라면서 "한국은 빠른 검사와 빠른 확진, 빠른 격리와 빠른 치료, 거기에 더해 세계에서 가장 높은 검사 정확도까지 더해 방역에 성과를 내고 있다"고 말하고, 씨젠을 비롯한 코젠바이오텍, 솔젠트, 바이오세움 등 진단 시약 기업들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했다.

▲ 코로나19 진단 시약 긴급 사용 승인 기업 '씨젠'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또 문 대통령은 "추가경정예산에 반영된 치료제 개발 투자와 신종 바이러스 연구소 설립뿐 아니라 바이오벤처 산업 전반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정부가 적극적인 역할을 계속할 것"이라면서 "위기 대응과 민간 혁신을 뒷받침하기 위해 긴급사용승인제도를 전격 시행, 통상 1년 반 정도 걸렸던 승인 절차를 일주일 만에 끝냈다"고 강조했다.

 

여기에 마스크 공적 판매를 위한 식약처 활동을 소개하며 "매주 1인당 2매씩 공급하는 (공적) 마스크를 조만간 3매, 4매로 늘려갈 수 있을 것이라는 보고가 있다"라며, "개학이 다가오고 있기 때문에 최대한 공급 물량을 늘리는 것을 앞당겨 주기 바란다"고 관계 부처와 업체들에 부탁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