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100조 원 푼다..."기업 도산 반드시 막겠다"

지난 1차 회의 결정 금액의 두 배 증가

편슬기 기자 | 입력 : 2020/03/24 [14:11]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제2차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100조 원 규모의 기업구호긴급자금 투입을 결정했다(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100조 원 규모의 기업구호 긴급자금 투입을 결정했다.

 

문 대통령은 24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제2차 비상경제회의를 개최, “코로나19 충격으로 인해 기업이 도산하는 일은 반드시 막겠다”고 말했다.

 

이번 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결정된 긴급자금의 규모는 100조 원으로 지난 1차 회의에서 결정한 50조 원에서 대폭 확대된 금액이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우리 경제가 받을 충격이 예상보다 크고 길어질 것이란 전망에서 비롯된 선제조치다.

 

이번 2차 비상경제회의를 통해 지원 대상을 대기업 등 주력산업까지로 확대하고 회사채도 매입도 적극 지원키로 하는 등 전방위로 촘촘한 안전망이 짜일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우리 기업을 지켜내기 위한 특단의 선제조치임과 동시에 기업을 살려 국민들의 일자리를 지키는 일이기도 하다”고 불가피성을 강조했다.

 

정부는 우선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에 29.1조 원 규모의 경영 자금을 추가 지원해 기업의 숨통을 틔우고 정책금융기관의 대출 지원을 21.2조 원 추가한다.

 

채권시장 안정 펀드를 20조 원 규모로 조성해 견실한 기업이 금융시장 불안 때문에 겪는 일시적 자금난 해소에도 나서며 증권시장 안정 펀드 가동을 통해 투자자 보호와 증시 안전판의 역할도 맡는다.

 

아울러 기업이 어려우면 고용이 악화하는 점을 들어 고용 유지 지원금을 대폭 확대하는 방안의 적극적 검토를 요구하는 한편, 4대 보험료와 전기료 등 공과금 유예 또는 면제에 대한 신속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어려운 기업과 국민에 힘이 될 수 있도록 오늘 회의에서 신속히 매듭을 짓고 4월부터 바로 시행될 수 있도록 해주기 바란다”며 “다음 3차 회의에서는 실효성 있는 생계 지원 방안에 대해 재정 소요를 종합 고려해 신속한 결론을 낼 수 있도록 준비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코로나19,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비상경제회의, 기업구호긴급자금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