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32번째 확진자…대구서도 다수 발생

성동구 위기 대응 단계 ‘심각’으로 상향

편슬기 기자 | 입력 : 2020/02/19 [09:49]

▲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코로나19 대응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성동구청).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서울 성동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32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성동구청은 19일 정원오 성동구청장의 페이스북을 통해 성동구 사근동에 거주하는 이모 씨(78, 남)가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 났다는 사실을 알렸다.

 

32번째 확진자 이 씨 또한 해외여행력이 없으며, 코로나19 확진자와의 접촉도 없었지만 고열 등의 증세가 나타나면서 18일 한양대학교 병원을 방문, 폐렴 증세 확인 후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해 금일 새벽 최종 양성 판정받았다.

 

현재 이 씨는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된 상태며, 성동구는 질병관리본부 즉각대응팀의 역학조사에 협조, 감염 위험성이 있는 증상 발현 이후의 확진자 동선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파악 후 공개할 예정임을 밝혔다.

 

성동구는 확진자 발생에 따라 성동구 위기 대응 단계를 ‘심각’ 단계로 상향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성동구는 오늘부터 성동구청, 동주민센터를 제외한 체육시설, 도서관, 복지관, 어린이집, 경로당 등 모든 공공시설을 임시 휴관(위기사항 해소 시까지)한다”며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소독 작업을 수시로 실시한다. 지역사회 감염을 방지하고자 하는 불가피한 조치이니 적극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31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진 사례가 다수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코로나19, 성동구, 확진자, 대구,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우한폐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