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피싱 주의 당부

“확진자인데 당신 식당 갔어요”

김보연 기자 | 입력 : 2020/02/17 [13:52]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금융위원회, 경찰청이 ‘코로나19’를 악용한 보이스피싱과 스미싱이 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사진=픽사베이).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보연 기자)  ‘코로나19’가 전 세계를 뒤집어놓은 가운데 이를 악용해 전화로 보건당국과 확진자를 사칭해 국민과 자영업체에 금전을 요구하는 보이스피싱이 등장했다. 

  

이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금융위원회, 경찰청이 ‘코로나19’를 악용한 보이스피싱과 스미싱이 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코로나19’ 관련 스미싱은 지난 15일 기준 9688건에 달했으며, ‘마스크 무료배포’,‘코로나로인한 택배배송 지연’등 ‘코로나19’ 정보를 가장해 나타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중 전화로 보건당국과 확진자를 사칭해 국민과 자영업체에 금전을 요구하는 보이스피싱도 있으며, 공격자는 “나 확진자인데 당신 식당 갔어”라며 피해자를 협박하거나 질병관리본부나 건강보험시사평가원을 사칭해 금전과 애플리케이션 설치를 요구한다.

  

‘코로나19’관련 보건ㆍ의료기관을 사칭하기 위한 전화번호 조작 시도도 늘고 있으며, ‘코로나19’ 관련 발신번호 조작은 지난 15일 기준 165건으로 집계됐다.

  

정부는 보이스피싱, 스미싱으로 인한 국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이동통신 3사와 협력해 국민에게 ‘코로나19’ 관련 보이스피싱과 스미싱 경고 문자를 발송하고, 필요 시 즉시 경고 발령을 실시한다.

  

또한 개인정보 탈취가 의심되거나 휴대폰을 도난ㆍ분실했을 경우 ▲가입제한서비스 ▲번호도용 문자차단서비스 ▲킬스위치 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고, 휴대폰 신규 개통과 명의 변경을 사전에 제한하거나 본인 전화번호로 인터넷 문자를 발송하지 못하게 차단 가능하며, 휴대폰에 저장된 개인정보 유출을 막기 위한 원격 제어와 원격 삭제도 가능하다.

  

정부 관계자는 “보이스피싱, 스미싱 등 전기통신 사기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이런 조치와 함께 개인주의가 요구되며, 정부는 관계기관과 협력해 국민 불안을 악용하는 유사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종합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보이스피싱이 의심되는 경우 경찰청(112) 또는 금융감독원(1332)으로 의심 문자를 받았거나 악성 앱 감염이 의심되는 경우 118센터(118)로 신고하면 된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보이스피싱,스미싱,코로나19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